‘열중쉬어’ 안한 尹…탁현민 “실수 인정 않으면 실패해”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오전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열병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제74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서 장병들의 경례를 받은 뒤 ‘부대 열중쉬어’를 하지 않은 채 바로 연설한 것을 두고,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실수를 인정하지 않으면 실패가 된다”고 직격했다.

탁 전 비서관은 2일 페이스북에 “윤 대통령의 실패는 개인의 실패로 끝나지 않는다. 그게 걱정하는 사람들의 마음이라는 것을 왜 모를까”라며 이같이 밝혔다.

탁 전 비서관은 “국군의날 군 통수권자로서 조금만 신경 썼으면 됐을 ‘부대 열중쉬어’를 잊어버린 것은 실수다. 대통령이 보고된 의전 시나리오를 숙지했으면 일어나지 않았을 일이지만 그냥 실수일 뿐이다. 그럴 수 있고, 이미 일어난 일이니, 다음부터는 안 그러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윤석열정부 문제는 사소한 실수를 인정하지 않는 태도”라면서 “임기 초 대통령이 미국 국가 연주에 경례를 했을 때 그것을 지적받자 ‘상대국을 존중해서 그랬다’는 이야기를 할 때부터 시작된 일이다. 경례하지 말라는 규정이 없다는 게 용산의 논리였는데, 남의 나라 국가에 경례하지 않는 것은 규정할 필요도 없는 상식이고 국제적인 관례”라고 비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오전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사소한 실수를 인정하면 끝날 일을 점점 크게 만드는 것, 이것이 윤석열정부의 가장 큰 문제이며 이번 순방의 결과이며 여태껏 시끄러운 막말 파동의 근본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전날 국국의날 기념식에서 장병들의 경례를 받은 뒤 ‘부대 열중쉬어’를 지시하지 않았고 이에 제병지휘관이 대신 ‘부대 열중쉬어’를 외쳤다. 과거 전직 대통령들은 거수경례를 받고난 뒤 ‘부대 열중쉬어’를 지시한 바 있다.

야당은 “군대를 면제받아서 잘 몰랐다고 국민과 장병들이 이해해야 하는 것인지 참담하다”고 공세를 폈다. 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연설 내내 장병들을 경례 상태로 세워둘 참이었는지 황당하다”며 “사열을 위해 많은 날 훈련했을 장병들을 생각한다면 최소한 이 정도는 숙지하고 갔어야 한다. 윤 대통령은 초보 대통령의 무지와 무능을 언제쯤 개선할 것인지 답하기 바란다”고 일갈했다.

논란과 관련해 국방부는 “대통령이 별도로 ‘부대 열중쉬어’ 구령을 하지 않아도 제병지휘관은 스스로 판단해 ‘부대 열중쉬어’ 구령을 할 수 있다”면서 “부대원들이 장시간 부동자세를 유지하는 등의 불편은 일절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