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박수홍 변호사 “부친이 횡령죄 뒤집어쓰려 했다”

좌측은 개그맨 박수홍(뉴시스), 우측은 검찰 대질 조사를 받는 도중 부친으로 폭행 피해를 당해 병원에 후송되고 있는 박수홍의 모습(SBS 뉴스 영상 캡처)

방송인 박수홍(52)이 부친에게 폭행 당해 병원으로 이송된 가운데 부친이 큰아들이 아니라 자신이 횡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친족상도례’를 이용해 박수홍에게 고소당한 큰아들이 처벌을 피할 수 있도록 하려는 행동으로 보인다.

박수홍의 법률대리인 노종언 변호사는 4일 “박수홍 아버지는 형 대신 모든 죄를 뒤집어 쓰려고 하는 상황”이라며 “모든 횡령과 자산 관리를 본인이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친족상도례를 악용하고 있는 것”이라고 뉴시스에 말했다.

친족상도례란 4촌 이내 인척이나 배우자 간에 일어난 절도, 사기죄 등 재산범죄형을 면제하는 특례조항이다. 형은 비동거 친족으로서 범죄 사실을 안 날로부터 6개월 이내 고소하면 처벌이 가능하지만 부친이 횡령한 경우 친족상도례 대상으로 처벌 받지 않는다.

앞서 박수홍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서 진행된 친형 박씨와의 대질 조사에 참석했다가 부친에게 폭언과 폭행을 당해 응급실에 실려갔다. 이 자리에서 박수홍의 아버지는 그를 보자 정강이를 걷어차고 “칼로 XX 버릴까보다” 등 흉기로 위협하겠다는 취지의 협박성 발언을 쏟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박수홍은 충격에 “어떻게 평생 가족들 먹여 살린 나에게 이렇게까지 하실 수 있냐”라며 절규하다 실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노 변호사는 “(박수홍의 부친이) 얼굴을 보자마자 폭행했고, 경찰이 말릴 새도 없이 순식간에 발생했다. 대질조사도 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박수홍은 다리 등에 경미한 상처를 입었으며 심적 충격으로 인한 과호흡이 오는 등 안정이 필요해서 병원으로 이송해 치료를 받았다.

박수홍은 지난해 4월, 30년간 함께 일했던 친형의 횡령 사실을 공개한 뒤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뒤이어 법원에 116억원대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지난달 21일 검찰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박씨의 친형을 구속 송치했다.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조만간 박씨의 기소 여부를 결론 낼 예정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