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국방장관 통화 “北 어떤 도발에도 강력 대응”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4일 오후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4일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과 전화 통화를 하고 북한의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도발에 대한 공동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양 장관은 이번 북한의 IRBM 발사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자 한반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매우 심각하게 위협하는 중대 도발로 규정하고 강력 규탄했다.

양 장관은 북한의 지속된 도발은 한미동맹의 억제 및 대응능력을 더 강화하고 국제사회로부터 북한이 더욱 고립되는 결과를 초래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이 도발할수록 동맹의 대응태세는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 장관은 이날 한미 연합공중무력시위를 벌여 북한의 도발 원점을 즉각적으로 정밀 타격할 수 있는 동맹 차원의 대응능력과 태세를 갖추고 있음을 확인했다.

이는 이날 오후 한미가 연합공격편대군 비행과 함께 공대지 합동 직격탄(JDAM) 발사 훈련을 실시한 것을 가리킨다.

이들은 북한의 어떤 형태의 도발에도 강력 대응하겠다는 공동의 의지를 재확인했다.

오스틴 장관은 모든 범주의 군사적 능력을 활용해 한국에 확장억제를 제공한다는 미국의 방위공약을 거듭 강조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