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관에 ‘개보기’…공포의 빨간 낙서한 50대 검거

50대 A씨 “해당 주민이 2년 전 불법행위 신고…화나서 범행” 주장
“술에 취해 무슨 글씨 썼는지 기억 안나”

JTBC 보도화면 캡처

아파트 현관문에 붉은색 스프레이로 뜻을 알 수 없는 낙서를 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주거침입과 재물손괴 혐의로 50대 A씨를 검거해 수사 중이다.

A씨는 지난달 19일 오후 10시 30분쯤 인천시 미추홀구 한 아파트 현관문에 붉은색 스프레이로 ‘개보기’라는 낙서를 한 혐의를 받는다.

20일 오전 이 아파트 주민 신고를 받은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고 탐문수사를 벌였다.

경찰은 이날 인천에 위치한 A씨 주거지 인근에서 그를 검거했다.

A씨는 경찰에서 “(피해자의 가족이) 2년 전 불법행위를 신고해 처벌받은 게 화가 나서 범행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낙서의 의미에 대해서는 “술에 취해 무슨 글씨를 썼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CCTV에는 A씨가 모자를 눌러쓴 채 아파트 지하 1층에서 엘리베이터를 타고 해당 층으로 이동하는 장면이 담겼다.

A씨는 현관문에 낙서한 뒤 비상계단을 이용해 아파트 밖으로 빠져나간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 가족은 어린아이들을 어린이집에 데려다 주려다가 해당 글씨를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뜻을 알 수 없는 낙서에 공포심을 느낀 피해자 가족은 추가 범죄 가능성을 우려해 다른 아파트로 이사한 상태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추가로 조사할 계획이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