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병 아들 진정좀” 신고…30차례 총쏴 죽인 美경찰

과잉진압 논란…“온동네에 총성, 총격전 벌어진 줄” 주민 진술

미국 디트로이트 연방법원 앞 경찰 특공대 차량.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경찰이 집 안에서 흉기를 들고 통제를 거부하는 20대 정신질환자에게 30차례 이상 총격을 가해 숨지게 한 사고가 발생해 ‘과잉진압’ 논란이 일고 있다.

4일(현지시간) 현지 언론과 abc방송 등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2일 오전 5시쯤 디트로이트 서부의 한 아파트에 사는 가족으로부터 “조현병을 앓고 있는 가족 구성원 포터 벅스(20)가 칼을 쥐고 놓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변호인은 벅스가 가족들을 공격하지는 않았다면서 “버크의 부모는 조현병 증상이 악화된 아들을 보호하고 위험을 막기 위해 경찰에 도움을 청했다가 아들을 잃게 됐다. 경찰이 정신질환을 앓는 시민에게 왜 30차례 이상 총을 쐈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제임스 화이트 디트로이트 경찰청장은 “경찰관들이 벅스를 쏴 숨지게 했다. 벅스가 ‘흉기를 버리라’는 경찰 명령에 따르지 않았고 일종의 저항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경찰관들이 처음엔 테이저건을 사용했으나 테이저건에 맞은 벅스가 경찰관들에게 덤비려 해 총을 발사했다”고 설명했다.

유족의 변호인은 “믿기 어려울 정도로 많은 총알이 발사됐다. 현장 인근에 주차돼 있던 전세버스의 창문까지 산산조각이 나고 차체에 구멍이 뚫릴 정도였다”고 전했다.

이웃 주민이자 버스 소유주인 에이런 몽고메리는 “총성이 그치지 않고 들려 범죄 집단 간 총격전이 벌어진 줄 알았다”고 진술했다.

그는 “경찰은 정신질환자를 다루는 문제와 관련해 더 많은 훈련을 받아야 할 뿐 아니라 주민 보호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면서 “총성이 온 동네에 울리고 내 비즈니스 수단인 버스는 총탄에 훼손돼 당분간 돈벌이를 할 수가 없게 됐다”고 토로했다.

디트로이트 경찰은 현장에 투입됐던 경찰관 4명을 모두 행정휴가 처분하고,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