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스파이크, 8회 필로폰 매입…호텔·차량서 10여차례 투약

5일 송치…보도방 업주와 필로폰 공동매입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작곡가 겸 프로듀서인 돈스파이크(김민수)가 지난 28일 오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 유명 작곡가 겸 가수 돈스파이크(김민수·45)는 8회에 걸쳐 필로폰을 매입하고 지난해 말부터 10여 차례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5일 오전 7시50분쯤 돈스파이크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서울북부지검에 구속 송치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도봉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돼 있던 돈스파이크는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곧바로 준비된 차량에 탑승했고, 차를 타고 경찰서를 빠져나갔다.

돈스파이크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9월까지 보도방 업주와 함께 약 8회에 걸쳐 필로폰을 공동매입한 혐의를 받는다. 1회는 텔레그램을 이용해 단독 매입했다고 한다.

같은 기간 서울 강남구 일대 등에서 여성 접객원 2명과 필로폰을 투약했으며 호텔, 차량 등에서 단독 투약하는 등 10여 차례 마약을 투약한 혐의도 있다.

경찰은 다른 피의자의 마약 투약 혐의를 수사하던 중 돈스파이크가 필로폰을 투약한 정황을 포착했다. 이후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지난달 26일 오후 8시쯤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돈스파이크를 체포했다.

경찰은 약 1000명이 투약할 수 있는 양의 필로폰을 압수했다. 돈스파이크는 마약 간이시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한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감정을 의뢰한 상태다.

경찰은 돈스파이크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서울북부지법은 지난달 28일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한편, 돈스파이크와 함께 마약을 매입, 투약한 혐의를 받는 보도방 업주 A씨(37)도 이날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됐다.

경찰 관계자는 “돈스파이크 관련 투약자 등 8명, 보도방 업주 관련자들까지 총 17명을 입건해 12명을 송치했다”며 “나머지 5명은 순차적으로 검거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