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만 탈모인 희소식?…예방효과 확인된 이 식물은

생물자원관-조재열 성대 교수 연구진
캄보디아 야생식물 추출물에서 탈모 예방효과 확인
특허 출원, 기업 기술이전 검토 중

대한탈모치료학회는 잠재적 탈모 환자까지 포함한 국내 탈모 인구는 1000만명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사진은 탈모 증상을 겪고 있는 남성의 모습. 사진=뉴시스

국내 연구진이 캄보디아 야생식물 추출물에서 탈모 예방효과를 확인했다.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은 조재열 성균관대 교수 연구진과 2년여간 공동연구를 통해 ‘코나루스 세미데칸드러스’ 추출물에서 이 같은 효과를 확인했다고 5일 밝혔다.

코나루스 세미데칸드러스는 캄보디아와 라오스 등지에 서식하는 약용식물이다.

캄보디아 야생식물 '코나루스 세미데칸드러스'.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생물자원관(환경부)은 2007년부터 캄보디아와 캄보디아 내 생물다양성 공동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번 연구에 사용된 시료도 이를 통해 확보했다.

탈모는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5-알파 환원효소’와 만나 탈모를 유발하는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으로 전환되면서 발생한다.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은 모낭 생장기를 단축하고 소형화를 일으켜 탈모를 유발한다.

연구 결과 해당 식물 추출물은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 전환을 유발하는 ‘5-알파 환원효소’의 활성을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모발 생성과 성장에 영향을 주는 모유두세포 생존과 증식에 관련된 단백질 발현은 돕는 것으로 확인됐다.

제모 후 코나루스 세미데칸드러스를 도포한 쥐(빨간색 네모)와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승인한 탈모치료제 '피나스테리드'를 바른 쥐(최하단)의 변화.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연구진은 해당 추출물을 탈모증이 있는 실험용 쥐에 발랐을 때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승인한 탈모치료제 ‘피나스테리드’를 바른 쥐에 견줘 모발이 더 잘 자라고 모발의 길이도 길고 굵기도 굵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관련 특허를 출원했고 기업에 기술이전을 검토하고 있다.

또 몽골과 라오스, 베트남 등의 자생식물을 활용한 연구도 진행 중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국민관심질병통계를 보면 지난해 탈모 환자는 24만2960명이었다. 지난 2017년 21만5025명보다 13%(2만7935명) 늘어난 것이다.

대한탈모치료학회는 증상이 심하지 않아 병원을 찾지 않는 잠재적 탈모 환자까지 감안하면 실제 탈모 인구는 1000만명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