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재정 어려운데 총장은 억대 연봉… 4억 이상도

국내 4년제 사립대 총장 평균 연봉 1억6000만원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국내 4년제 사립대 143곳 총장의 평균 연봉이 1억6000만원으로 집계됐다. 학생 모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립 전문대 120곳의 평균 연봉도 4년제와 같은 1억6000만원이었다. 학교 운영 부실로 정부 지원이 제한된 대학들도 총장에게 억대 연봉을 지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21년 전국 사립대 4년제 및 전문대 총장 연간 급여 현황’을 보면 4년제 사립대 143곳 중 128개(89.5%) 대학이 1억원 이상의 연봉을 지급하고 있다.

경동대가 4억3000만원으로 가장 높은 연봉을 총장에게 지급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백석대(4억2000만원), 포항공대(3억7000만원), 초당대(3억4000만원), 을지대(3억2000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또 사립 전문대의 경우 10개 대학 중 9곳(90.8%)이 억대 연봉이었으며, 4곳 중 1곳은 2억원 이상 지급하고 있다.

최근 5년간 교육부로부터 ‘재정지원제한대학’으로 지정된 대학 중 안민석 의원실에 자료를 제출한 사립대와 전문대 22개 대학을 살펴보면 총장 평균 연봉은 1억1000만원이다. 이 중 최고액을 기록한 4개 대학은 총장에게 1억7000만원의 연봉을 주고 있다.

교육부는 3년마다 대학 기본역량진단을 통해 대학의 교육여건과 혁신 전략을 평가하고 이를 통과한 대학에 혁신사업비(일반재정지원)를 지원한다. ‘재정지원제한대학’에 지정된 대학들은 연간 40억∼50억원을 받지 못한다. 무엇보다 ‘부실 대학’이란 오명을 쓰게 돼 학생 모집에 타격을 입는다.

안민석 의원은 “사립대 재정이 어려운 가운데 총장의 3억~4억원대 연봉이 국민 눈높이와 학내 구성원의 동의를 받을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부실대학을 비롯해 경영 위기 대학이 대학 발전과 재정을 외면한 채 고액의 급여만 받아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