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내 애인 할래?’…병원장의 검은 유혹

2개월간 성추행에 이어 부당해고
고소장 제출 후 과태료 처분 내려져


광주 도심의 한 병원 원장이 성추행과 부당해고를 했다가 고소당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5일 광주 동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올해 7월 광주 동구 한 병원 원장 A씨를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로 검찰에 넘겼다.

병원장 A씨는 지난 2월 입사한 직원 B씨의 신체를 상습적으로 만지고 희롱한 혐의가 불거졌다.

피해자 B씨는 “원장 A씨가 병원에서 신체 일부를 함부로 만지고 새끼 손가락을 들어올리면서 ’너 내 이거(애인)해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성추행은 물론 인격을 모욕하는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는 것이다.

B씨는 또 퇴근을 위해 반바지로 갈아입고 나오자 “나를 유혹하려고 반바지를 입고 왔냐”고 치근댔다고 고소장에 적었다.

2개월간 끈질긴 성추행에 시달리던 B씨는 울분이 치밀어 올랐지만 참을 수 밖에 없었다. 생계를 혼자 꾸리고 생활비를 벌어야야 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병원장 A씨가 4월 21일 자신을 예고없이 해고하자 부당해고와 함께 직장 내 성희롱, 근로계약서 미작성 등의 혐의로 광주지방노동청에 신고했다. 경찰에도 성추행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성추행에 이어 직장까지 잃게 된 마당에 더 참기 힘들었던 것이다.

노동청은 이후 조사를 거쳐 A씨의 직장 내 성희롱 등 부당 노동 행위를 인정해 과태료 등 처벌 조치했다. 경찰도 성추행 혐의를 적용해 해당 사건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B씨는 “실직하게 될까봐 억울해도 참았지만 해고를 당하자 참기 힘들었다”고 고소한 배경을 밝혔다.

병원장 A씨는 “격려하거나 훈계차원에서 어깨와 목을 두드렸을뿐 성추행을 한 적은 없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A씨는 또 “사전 통보절차를 몰랐을뿐 직원 개인의 결격 사유가 드러나 부득이 해고하게 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