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與 “추미애, 법무장관 때 직원들 모르는 헬스장 설치”

전주혜 의원 “秋, 특정인 위한 헬스장 꾸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재직 시절인 2020년 11월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뉴시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시절 법무부에 특정인을 위한 체력단련실이 만들어졌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5일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실이 법무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법무부는 2020년 11월 경기 과천시 법무부청사 법무장관실 바로 위층인 8층에 체력단련실을 만들었다. 약 16평 정도 공간에 트레드밀(러닝머신)과 스테퍼(계단오르기 방식 운동기구), 요가매트 등이 구비돼 있었다고 한다.

이 체력단련 공간은 당시 추 전 장관이 지시해 설치된 것으로 전해졌다. 바닥 매트 설치 및 전기작업 등 공사 비용으로 2200만원, 트레드밀 등 운동기구 구입비로 1882만원 등 총 4082만원이 쓰였다.

법무부는 당시 여직원들이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이란 명목으로 체력단련실을 설치했지만, 실제로는 여직원들에게 이 공간이 있다는 사실조차 공지되지 않았다고 한다. 정부과천청사에는 이미 일반 직원들이 쓸 수 있도록 청사 1동, 2동, 4동 등에 체력단련실이 마련돼 있었다.

전 의원은 “조직의 특권의식을 배제한다는 것이 추미애 전 법무장관 취임사였는데, 이 말과 달리 특정인을 위한 헬스장을 재임 기간 꾸민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법무부는 추 전 장관이 이 체력단련실을 사용했는지 여부에 대해 “확인할 수 없다”며 “당시 코로나19가 확산 시기로 이 체력단련실을 일반 직원이 사용한 적은 없다”고 전했다.

현재 이 공간은 한동훈 법무장관 지시에 따라 직원휴게실로 사용되고 있다고 한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