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탄도미사일 2발, 日 EEZ 밖 낙하…기시다 “용납못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왼쪽)과 일본 기시다 후미오 총리. 국민일보DB

일본 정부는 북한이 6일 동해상으로 발사한 탄도미사일 2발이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밖에 낙하한 것으로 파악했다.

NHK와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방위성 관계자는 이날 오전 6시와 6시15분쯤 북한에서 동쪽으로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이 있는 물체가 발사돼 두 발 모두 일본의 EEZ 밖에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북한이 쏜 탄도미사일 2발의 최고 고도는 50~100㎞, 비거리는 350~800㎞라고 덧붙였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발사 직후 총리관저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북한 미사일 관련 정보 수집과 분석에 전력을 기울여 국민에게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총리관저 위기관리센터에 설치된 관저대책실에 관계부처 담당자를 소집해 발사 및 피해 정보를 확인하고 있다.

이번 발사로 인한 일본 선박과 비행기 등에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