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보니 소름… 8년 전 박수홍에 “노예계약” 예언

MBN '동치미' 화면 캡처

방송인 박수홍이 8년 전 방송에서 친형의 무리한 투자 방식에 대해 말하던 중 “노예계약이라는 말이 있다”는 변호사의 말을 들은 사실이 재조명되고 있다. 당시 방송에서 배우 엄앵란이 진지하게 “경제적으로 독립해야 한다”고 충고한 사실도 새삼 주목받고 있다.

5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지난 2014년 8월 30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 박수홍이 패널로 출연한 양소영 변호사와 나눈 대화가 화제가 됐다.

박수홍은 “아버지가 사업하시다가 빚을 지셨다”며 “30대 초반까지 아버지 사업 빚을 제가 다 갚았다. 빚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다”고 말했다.

MBN '동치미' 화면 캡처

그러면서 “형이 식구들을 얼마나 이용하느냐 하면 큰돈 드는 걸 대출받아서 장만한 후 빚을 졌다는 걸 가족들에게 누차 강조해서 나머지 식구들이 허리띠를 졸라매며 열심히 생활하게 한다”고 했다.

그는 “3년 만에 빚을 다 갚았다 싶으면 또 다른 투자를 빚내서 하길 반복한다”면서 “어머니가 이제 그렇게 살지 말자고 ‘넌 빚이 지긋지긋하지도 않니’라고 한다. 형은 경차 타고 다니고 절약한다. 친형이지만 존경한다”고 말했다.

MBN '동치미' 화면 캡처

박수홍은 형 덕분에 “재산을 모았다”면서도 “눈으로 본 적은 없다”고 했다. 또 “어머니가 이제 빚이 지긋지긋하니 그만하자고 해서 3~4년은 편했는데 또 우리 형이”라며 “그래서 제가 요즘 프로그램을 많이 한다”고 씁쓸히 말했다.

박수홍의 발언을 들은 양 변호사는 당시 “박수홍씨 노예계약이라는 말이 있다. 소송이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의뢰 주시라”고 웃으며 말했다. 그러자 박수홍은 “형을 소송하라고요?”라고 웃으며 양 변호사의 말을 받았다. 당시만 해도 지금 같은 상황은 예상하기 어려웠던 것이다.

MBN '동치미' 화면 캡처

방송계 선배인 배우 엄앵란도 당시 박수홍에게 “경제적으로 독립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엄앵란은 “여자 연예인들은 잘 모르니까 어릴 때부터 큰돈을 벌면 부모님에게 맡기기 마련이다”라며 “나중에 시집갈 때 그걸 나누게 되면 부모와 자식 간에 의가 상할 만큼 싸움이 나기도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통장이 있어서 자동으로 들어오는데 왜 맡기나. 성인이 됐으면 경제적으로 반드시 독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방송 때 오간 대화는 박수홍의 친형 박모씨가 지난달 13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 혐의로 구속되면서 새삼 주목을 받고 있다. 박씨는 박수홍의 출연료, 계약금 등을 지난 30여년간 횡령해온 혐의를 받고 있다. 횡령 액수는 116억원으로 알려져 있다.

박수홍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겪던 2020년 ‘착한임대인운동’ 동참을 선언한 뒤로 본인 소유로 알던 건물이 형 명의로 등기된 사실을 알았다. 그는 재산 내역을 살피면서 등기부상에 자기 명의 상가가 존재하지 않는 사실을 확인했다.

박수홍은 형사 고소와 함께 지난해 6월 친형 부부가 100억원가량의 출연료와 계약금을 미지급했다며 86억원 상당의 손해배상청구 소송도 제기했다. 박수홍 친형 부부가 박수홍 모르게 사망보험을 8개나 든 사실도 드러나 논란이 됐다.

앞서 박수홍은 지난 4일 오전 10시쯤 서울서부지검에서 횡령 혐의로 구속된 친형과 대질 조사 도중 참고인으로 출석한 아버지에게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 당시 박수홍의 아버지는 “(아버지를 보고) 인사도 안 하느냐. 흉기로 배를 XX버리겠다”며 박수홍의 정강이 등을 폭행했고, 박수홍은 “어떻게 평생 가족들 먹여 살린 나에게 이렇게까지 하실 수 있냐”고 울분을 터뜨리며 과호흡 증세로 실신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