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미행 사건에 “제가 이상한 술집 가길 바랐을 것”

법무부 국정감사 출석하며 취재진에 입장 밝혀
“미운 사람 약점 잡겠다고 반복해서 미행해선 안돼”

한동훈 법무부 장관. 공동취재사진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6일 한 유튜브 매체 관계자가 퇴근길을 따라붙었던 사건에 대해 “이 나라가 미운 사람 약점 잡으려고 밤에 차량으로 반복해서 미행해도 되는 나라여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이날 오전 국정감사 출석을 위해 국회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에게 이같이 말했다.

한 장관은 “약점을 잡아보려고 밤에 미행한 것 같다”며 “제가 이상한 술집이라도 가는 걸 바랐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최근 한 장관의 퇴근길을 따라붙은 온라인 매체 소속 유튜버에게 출석을 요구했다.

해당 매체 측은 “한 장관 관련 제보를 확인하기 위한 취재 활동이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 장관은 ‘채널A 사건’과 관련해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것에 대해 “판결문에서조차 그분이 명백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명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 장관은 최 의원이 ‘정치 검찰의 프레임이 좌절됐다’고 표현한 것에 대해 “판결문을 읽어보지 않은 것 같다”며 “판결문에서도 (최 의원이) 있지도 않은 허위사실을 만든 것이라고 명시하고 있다”고 재차 말했다.

한 장관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수사에 대해 ‘편향 수사’ 비판이 나오고 있다는 지적에는 “범죄 수사를 받는 사람이 방어권 차원에서 여러 가지 이야기를 해 온 것은 이번이 처음도 아니고 늘 있던 일”이라고 했다.

이어 “그 사건들은 지난 정부의 소위 적폐수사와는 달리 정부 차원에서 적폐청산위원회를 돌린다든가 아니면 청와대에 있는 캐비닛을 찾아서 발표한다든가 이런 식으로 발굴된 내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위 말하면 보복이나 표적 수사의 프레임 자체가 성립되지 않는 구조”라고 덧붙였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