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발 넣자 감전돼” 베트남 호텔 수영장서 한국인 사망

유족 측 “감전 사고…병원 이송 곧바로 안돼” 주장

한국인 사망 사고가 발생한 베트남 다낭 호텔 수영장 사진. A씨 유족 측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글 캡처

베트남의 유명 휴양지 다낭의 한 호텔 수영장에서 한국인 여행객이 갑자기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유족 측은 사고 당사자가 수영장 안으로 발을 넣는 순간 갑자기 감전됐고 현장에서 병원 이송 등 적절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6일 다낭 주베트남 총영사관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50분쯤 F호텔 수영장에서 30대 한국인 여성 A씨가 사망했다.

이 여성은 수영장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뒤 구조대원들로부터 심폐소생술 등 응급 처치를 받았지만 결국 숨졌다.

유족 측은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고 ‘A씨가 수영장 계단으로 발을 넣는 순간 소리를 지르고 주저앉았다’고 주장했다.

당시 수영장에 함께 있었던 유족이 A씨 근처로 가려했지만 전기가 흐르는 느낌이 와서 접근하지 못했다고도 설명했다.

유족 측은 호텔 관계자에게 병원 이송을 요청했지만 병원 이송이 곧바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다낭 총영사관은 현장에 경찰 영사를 보내 현지 공안과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 중이다.

총영사관 관계자는 “현재 법의학 센터에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