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어머니 유산으로 다툼…친누나 흉기 찔러 살해한 50대


재산 상속 문제로 다투던 친누나를 흉기로 살해한 50대가 경찰에 검거됐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50대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6시쯤 부산 사상구의 한 아파트에서 친누나인 60대 B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최근 사망한 모친의 재산 상속 문제를 두고 다툼을 벌였다고 경찰은 밝혔다.

일을 마치고 귀가한 B씨의 남편이 현장에 남아있던 A씨를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신고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