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보다 잘 나오네”…로브스터·초밥 나온 軍 급식

27사단 통신대대 소속 장병, 로브스터·초밥 급식 올려
끊이지 않는 군 부실 급식 문제 해결 필요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군 부실급식 문제가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고급 레스토랑 수준의 식사를 제공하는 군부대가 등장해 화제다.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는 5일 27사단 통신대대 소속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한 장병이 보낸 급식 사진이 글과 함께 게재됐다.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이 장병은 게시글에서 “통신대대 병영식당에 대해 자랑하기 위해 글을 작성하게 됐다”며 “입대 전 느끼던 군 부실급식에 대한 불안감이 자대에 온 뒤 싹 사라졌다”고 적었다.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이 장병이 공개한 급식 사진에는 랍스터와 빵, 스파게티 등이 푸짐하게 담겨있다. 또 새우튀김과 초밥, 우동이 제공된 급식 사진도 첨부했다. 삼계탕 찰밥, 갓김치, 스틱 채소, 미니 와플 등이 담긴 급식판 사진도 첨부했다.

이 장병은 “우리 부대의 급식은 이기자 부대의 힘든 훈련을 버티고 이겨낼 수 있던 원동력이 됐던 것 같다”며 “군대에서 랍스터나 초밥을 먹을 수 있을 것이라곤 상상도 못 했다”고 말했다. 또 “급양 관리관님, 조리병 전우님들 항상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이 장병이 공개한 부대 급식은 군 부실 급식 문제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매우 이례적인 사례다.

지난해 12월 감사원은 장교와 부사관 등 군 간부들이 병사들 몫의 급식을 무단으로 취식해 급식 부족 사태에 책임이 있다는 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4월 계란후라이와 양념장이 포함되지 않은 상태로 격리 장병에게 전달됐다. 오징어콩나물국은 정상 제공했으나 사진에서 제외됐다.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보고서에 따르면 육군 11개 사단에서 하루 평균 간부 475명이 지난해 1월 1일부터 같은 해 5월 31일까지 사전 신청 없이 모두 73만3835끼니의 영내 급식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지난해 이채익 국민의힘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방부가 부실 급식이 논란이 된 일선 부대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결과 ‘배식실패’, ‘부식수령 불량’ 등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위생 문제도 여전히 심각한 상황이다.

당직사령이 점심식사를 위해 김치를 배식하면서 굴로 오인했다가, 식사 도중 죽은 개구리인 것을 확인.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제공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지난 4일 2017년부터 올해 5월까지 ‘장병 급식 이물질 발견 현황’ 자료를 지난 제출받은 결과 이물질 발견 사례가 118건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석식간 새우버거 섭취간 패티에 죽은 파리가 있는 것을 발견하여 취사병 및 당직사관에게 보고.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제공

같은 기간 발견된 이물질 유형은 지네·메뚜기 등 벌레가 30건(25.4%)으로 가장 많았다. 케이블타이·병마개 등 플라스틱과 비닐류가 29건(24.6%)으로 두 번째 비중을 차지했고 머리카락·솜털 등 24건, 칼날 등 금속류 9건, 탄화물 등 가루 6건 등이 뒤를 이었다. 쥐똥·낚싯줄 등 기타 이물질이 발견된 사례도 20건에 달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