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차에 적힌 번호로…아이돌 출신 여배우 스토킹 30대 구속 송치


아이돌 가수 출신의 여배우에 수차례 메시지를 보내고 전화를 건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혀 스토킹 등의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이 남성은 주차된 차량에 붙어 있는 개인 연락처를 알아낸 뒤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전 스토킹처벌법 위반, 공무집행방해, 공용물건손상죄 등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구속 송치했다. A씨는 지난달 30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인근에 세워진 피해자의 차량 유리에 부착된 개인 휴대전화 연락처를 알아낸 뒤 지속적으로 메시지를 보내고 전화를 건 혐의를 받는다.

A씨는 피해자와 같은 동네에 사는 주민으로 파악됐다. 체포 과정에서 출동한 경찰관을 때리고 순찰차를 파손한 혐의도 받는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범행 당시 피해자가 연예인인 줄 모르는 상태에서 연락을 시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피해자의 신고를 접수받고 A씨에 대한 서면 경고, 주거 등으로부터 100m 이내 접근금지, 전기통신을 이용한 접근금지 등 잠정조치 1~3호를 취했다. 또한 경찰은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법원은 지난 1일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