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진석, 가처분 승소에 “법원 현명한 판단 감사”

국힘 “사필귀정…민생만 바라보고 달리겠다”

국민의힘 정진석 비대위원장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6일 이준석 전 대표가 낸 가처분 사건들을 법원이 기각 또는 각하한 것에 대해 “법원의 현명한 판단에 감사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위원장은 이날 법원 결정 후 페이스북을 통해 “당내 분란으로 인해 국민 여러분과 당원 동지들께 오랜기간 심려를 끼쳐드렸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 위원장은 “집권 여당이 안정적인 지도체제를 확립하고 윤석열정부를 든든히 뒷받침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며 “더욱 심기일전하여 하나된 힘으로 힘차게 전진하겠다”고 밝혔다.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사필귀정”이라며 “국민의힘은 다시 신발 끈을 동여매고 다시 하나 된 힘으로 민생만 바라보고 달리겠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남부지법 민사51부(수석부장판사 황정수)는 이 전 대표가 정 위원장의 직무집행을 정지해달라며 낸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이 전 대표가 전국위 당헌개정안 의결 효력을 정지해달라며 낸 다른 가처분 신청 등도 각하 또는 기각됐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