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처분 패소’ 이준석 “재판부에 감사…더 외롭게 제 길 가겠다”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지난달 28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는 6일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회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에서 패소한 직후 “앞으로 외롭고 고독하게 제 길을 가겠다” 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지금까지 두 번의 선거에서 이겨놓고 무엇을 위해 싸워야 하는지 때로는 허탈했지만 사명감을 가지고 덩어리진 권력에 맞서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그동안 선례도 적고 복잡한 이해관계 속에 얽힌 정당에 관한 가처분 재판을 맡아오신 황정수 재판장님 이하 서울남부지방법원 민사51부 재판부에 감사하다”며 가처분 신청 결과를 받아들였다.

서울남부지법 민사합의51부(재판장 황정수)는 이날 이 전 대표가 ‘정진석 비상대책위원회’ 효력을 정지해달라며 국민의힘과 정진석 비대위원장 및 비대위원 6명을 상대로 낸 3~5차 가처분 신청 사건을 모두 각하·기각했다.

정 위원장 직무집행정지를 구하는 4차 가처분 사건에 관련해 채무자 국민의힘에 대한 신청은 채무자 적격이 없다며 각하했고, 정 위원장에 대한 신청은 “개정당헌에 따른 전국위 의결에 실체적, 절차적 하자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기각했다.

한편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7시 국회 본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안을 심의한다. 이 전 대표는 ‘양두구육’, ‘신군부’ 등 표현으로 윤석열 대통령과 당을 비난한 일로 윤리위의 징계 심의에 오른 상태다.

이 전 대표 측은 이날 윤리위 추가 징계와 관련해 징계사유를 구체적으로 밝히라며 “윤리위는 유령 징계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