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LG전자, webOS로 소프트웨어 기업으로 체질 변화

TV 플랫폼 사업 확 키운다

LG전자가 최근 외부 업체에 공급중인 스마트 TV 플랫폼을 대폭 업그레이드한 webOS Hub를 새롭게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사진은 LG전자 모델이 webOS Hub를 탑재한 스마트 TV를 시청하는 모습. LG전자 제공

LG전자는 외부 TV 업체에 공급 중인 독자 소프트웨어 플랫폼 ‘웹OS’(webOS)를 업그레이드한 ‘웹OS 허브(Hub)’를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LG전자는 “개발과 생산 등 하드웨어에 머무르던 TV 사업의 포트폴리오를 콘텐츠·서비스 분야로 확대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웹OS 허브에는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새로 탑재했다. LG 스마트 TV 뿐만 아니라 다른 제조사의 웹OS TV 사용자도 별도 기기 구매 없이 다양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넷플릭스와 프라임비디오, 디즈니플러스 등 기존에 지원하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외에 파라마운트+, 푸보TV 등으로 인기 콘텐츠를 확대했다.

웹OS 허브에는 홈 화면 커스터마이징을 지원한다. 업체 자체 로고를 추가하거나 배경색 등을 변경해 브랜드 고유 화면을 직접 구성할 수 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