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구 엑스코, ‘도심 속 작은 정원’ 조성

대구 엑스코가 조성한 '도심 속 작은 정원' 모습. 엑스코 제공

대구 엑스코는 야외 광장에 가을을 만끽할 수 있는 ‘도심 속 작은 정원’을 마련했다고 6일 밝혔다.

다양한 꽃과 나무, 조형물이 어우러진 정원은 엑스코 서관 앞 광장에 마련됐다. 10월 말까지 이용할 수 있으며 매주 전시회가 개최된다.

이번 주말 전후 개최되는 대한민국해양수산엑스포, 대구국제차·공예박람회, 케이펫페어를 비롯해 대한민국안전산업박람회, 대구음식산업박람회, 대구국제미래모빌리티엑스포 등 11개 전시회가 개최된다. 전시회를 찾은 관람객들이 정원까지 이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엑스코는 행사 비수기에도 시민들에게 휴식 공간과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할 수 있는 환경 개선 작업을 지속적으로 시행해나갈 계획이다.

이상길 엑스코 대표이사 사장은 “엑스코를 연중 시민이 머무르고 여가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꾸밀 것”이라며 “엑스코 광장을 포함해 인도, 도로, 인근 공원 등 주변 환경을 정비해 시민 친화적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