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차’ 논란…한동훈 “제가 심사위원이면 상 안 줘”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법무부·대한법률구조공단·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6일 윤석열 대통령 풍자만화 ‘윤석열차’ 논란에 대해 “제가 심사위원이었다면 상을 줘서 응원하지는 않았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차’ 논란에 대한 의견을 묻자 “혐오와 풍자의 경계는 늘 모호하다”며 “표현의 자유는 넓게 보장돼야 하지만 혐오나 증오의 정서가 퍼지는 것은 반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최근 열린 제25회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윤석열차’라는 제목의 윤 대통령 풍자만화를 전시했다. ‘윤석열차’는 전국 학생 만화공모전 고등부 카툰 부문 금상 수상작이었다.

김 의원이 거듭 한 장관의 의견을 묻자 “미성년자가 그린 그림을 두고 함의까지 묻는 것은 그에게 부담되는 일”이라며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불편하게 느끼는 사람도 많을 것이고 의원님처럼 정확한 것을 반영한 거라고 느낄 수도 있다”며 “그림이니까 (각자) 시각대로 보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