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승민 “가처분 결정 존중…성찰하고 국민 신뢰받는 새 길로 가야”

유승민 전 의원. 연합뉴스

차기 당권주자로 거론되는 유승민 전 의원은 6일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가처분 신청 모두 패소와 관련해 “우리 모두 그동안의 혼란과 국민 불신에 대해 깊이 성찰해야한다”고 말했다.

복수의 여론조사에서 차기 당대표 순위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유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처분에 대한 법원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러면서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있는 새로운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남부지법 민사합의51부(재판장 황정수)는 이날 이 전 대표가 ‘정진석 비상대책위원회’ 효력을 정지해달라며 국민의힘과 정진석 비대위원장 및 비대위원 6명을 상대로 낸 3~5차 가처분 신청 사건을 모두 각하·기각했다.

정 위원장 직무집행정지를 구하는 4차 가처분 사건에 관련해 채무자 국민의힘에 대한 신청은 채무자 적격이 없다며 각하했고, 정 위원장에 대한 신청은 “개정당헌에 따른 전국위 의결에 실체적, 절차적 하자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기각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