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북 “미 항모가 위협 조성” 경고 뒤 SRBM 발사…강대강 대치 심화

6일 오전 동해상으로 단거리탄도미사일 2발
중국 당대회 개막 전까지 위기 고조 가능성

북한이 6일 오전 평양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2발을 발사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6일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의 한반도 전개를 명분으로 또다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1발을 일본 상공으로 쏘아올린 지 이틀 만의 도발이다. 한·미와 북한이 군사적 맞대응을 이어가면서 한반도의 안보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전 6시1분부터 6시23분까지 평양 삼석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2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첫 미사일의 비행거리는 약 350㎞, 고도 80㎞, 최고속도는 음속의 5배인 마하 5로 탐지됐다. 두 번째 미사일은 비행거리가 약 800㎞, 고도 60㎞, 최고속도는 마하 6이었다. 한·미 정보 당국은 각각 초대형 방사포(KN-25)와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이번 도발은 미 핵항모 로널드레이건호가 동해상으로 회항한 것에 대해 북한이 경고 메시지를 던진 지 90여분 만에 이뤄졌다. 북한 외무성은 이날 오전 4시37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미국이 조선반도 수역에 항공모함타격집단을 다시 끌어들여 조선반도와 주변 지역의 정세 안정에 엄중한 위협을 조성하고 있는 데 대하여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도발이 미 전략자산 전개에 대한 맞대응 차원임을 공식화한 것이다.

한국 정부도 북한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였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북한의 도발은 더욱 강력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양측이 서로 맞받아치며 공격을 이어가는 ‘팃포탯’(Tit for tat) 전략으로 한·미와 북한 간 대치가 심해지는 모습이다.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한이 미국의 전략자산 전개에도 정면 승부를 하겠다는 기조”라며 “미국이 강경하게 나올수록 북한도 더 강경하게 맞대응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국이 B-1B 전략폭격기 등을 연이어 한반도에 전개하거나 한·미·일 연합훈련을 추가로 진행할 경우, 북한도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와 같은 고강도 도발로 맞설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지금은 북한이 계획적으로 도발 수위를 높이고 있다기보다는 한·미의 군사 행동에서 도발 명분을 찾고 있다”고 진단했다.

북한이 중국의 심기를 건드리지 않으면서도 주목도를 최대한 끌어올리기 위해 오는 16일 개막하는 중국 공산당 20차 당대회까지 군사적 긴장을 꾸준히 고조시킬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신용일 기자 mrmonst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