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골퍼와 불륜설’에 뿔난 비·조정석 “강력 법적대응”

가수 비와 배우 조정석. 뉴시스, 국민일보DB

한 잡지사의 이니셜 보도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골프선수 A씨와 불륜 루머에 휩싸인 톱가수 겸 배우 비(정지훈)와 배우 조정석 측이 강력한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비 소속사 레인컴퍼니는 6일 “최초 이니셜로 보도한 보도 매체에 문의해 해당 아티스트가 맞는지를 확인했고, 해당 이니셜은 소속 아티스트가 아니라는 확답까지 받았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이어 “진위가 파악되지 않은 내용을 사실인 것처럼 올리거나 악성 게시글을 작성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불법정보 유통금지 위반, 개인 간의 전송을 통한 허위 유포를 진행한 정황까지 모두 책임을 묻고 법적 절차로 선처 없이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정석 소속사 잼엔터테인먼트도 이날 “조정석이 골프 선수와 친분 이상의 관계가 있다는 허위사실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모두 명백한 허위사실이며 당사와 배우 본인은 현재 일면식도 없는 사람과 관련됐다는 허위 사실과 다양한 추측들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둔갑돼 황당하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지속적인 모니터링으로 소속 배우의 명예를 훼손하는 악의적 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경고했다.

앞서 한 잡지는 톱스타 A씨가 미모·지성을 겸비한 아내 B씨를 두고 프로골퍼 C씨와 열애 중이라는 소문이 있다고 보도했다. A씨가 연기·노래·춤에 모두 능하다고 해서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비와 조정석 등이 특정됐다. 이후 온라인에 비·김태희 부부, 조정석·거미 부부를 둘러싼 확인되지 않은 각종 루머가 퍼졌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