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국민의힘 윤리위, 이준석 ‘당원권 정지 1년’ 추가 징계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7일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해 ‘당원권 정지 1년’의 추가 징계를 결정했다.

윤리위는 전날 오후 7시부터 자정을 넘겨 5시간여 동안 국회 본관에서 회의를 열어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안건을 논의한 끝에 이같은 징계 결정을 내렸다.

당 전국위원회 개최를 막으려고 가처분을 신청하고, 윤석열 대통령 등을 겨냥해 막말을 한 것이 징계사유다. 이번 징계로 이 전 대표의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은 없어졌고, 이 전 대표의 남은 당대표 임기보다 징계기간이 길어지면서 당대표 ‘궐위’ 상태도 확정됐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회의 후 언론 브리핑에서 “이 전 대표에 대해 지난 7월8일 결정된 당원권 정지 6개월에 추가해 당원권 정지 1년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윤리위는 지난달 18일 긴급회의를 열어 윤석열 대통령 등에 대해 ‘양두구육’, ‘신군부’ 등 비난 언사를 한 이 전 대표에 대해 추가 징계 절차를 개시했다.

이 전 대표는 이미 지난 7월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으로 '당원권 6개월 정지' 징계를 받아 내년 1월까지 국민의힘 당원권이 정지된 상태였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