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KB국민 vs 신한은행… 디지털 리딩뱅크 승자는 누구?

KB, 은행·카드 앱 모두 신한에 앞서

서울 시내 한 은행 외벽에 대출상품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연합뉴스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이 리딩뱅크 자리를 두고 경쟁을 이어가는 가운데 ‘디지털 리딩뱅크’ 싸움에서는 KB국민은행이 압승을 거두고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월간활성이용자수(MAU)’와 ‘확보고객’ 등 지표에서 모두 신한은행에 크게 앞섰다. 하지만 1위는 KB, 신한도 아닌 토스·카카오뱅크가 차지해 핀테크 기업들의 저력을 보여줬다.

7일 리서치전문업체 컨슈머인사이트가 실시한 ‘금융 플랫폼 기획조사’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의 뱅킹 앱 KB스타뱅킹은 확보고객 비율 32.7%를 기록해 전체 2위를 차지했다. 확보고객은 금융소비자 행동 특성을 반영해 개발된 지표로, 일상생활에서 특정 앱을 필수적·정기적으로 이용하는 사람의 수를 반영한다.

반면 신한은행 뱅킹 앱 SOL은 4위(23.6%)에 그치며 KB스타뱅킹과 9.1%포인트 격차가 벌어졌다. 신용카드 앱의 경우에도 KB국민카드(5위·22.3%)가 신한플레이(6위·21.1%)에 신승을 거뒀다.

KB국민은행의 약진은 월간활성이용자수(MAU)에서도 나타난다. MAU는 특정 앱에 최소 월 1회 이상 접속한 이용자 수다. 금융권에 따르면 8월 말 기준 KB스타뱅킹 MAU는 1131만명으로, 신한 쏠(887만명)을 큰 차이로 따돌렸다. 특히 직전해 동기와 비교하면 KB스타뱅킹은 1043만명에서 1131만명으로 90만명 가까이 늘었지만 신한 쏠은 되레 899만명에서 887만명으로 이용자 수가 감소했다.

한편 이들 시중은행이 리딩뱅크 자리를 두고 각축전을 벌이는 가운데 공고한 1위는 핀테크 업체가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확보고객 기준으로는 토스가 33.7%를 기록해 1위 자리를 차지했다. MAU 기준으로는 카카오뱅크가 1297만명을 차지해 1위로 나타났다. 상대적으로 신생 업체들인 토스·카카오가 디지털 시장에서는 시중은행을 넘어선 것이다.

은행들은 앱에 정기적으로 접속하는 고객을 확보하는 것 자체를 성장 동력으로 삼고 있다. 이에 따라 은행 기능 외에도 결제, 카드 기능 등을 통합해 하나의 앱으로 제공하거나 배달앱(신한은행) 알뜰폰(KB국민은행) 등 부가 기능을 탑재하는 방식 채택 중이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