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한동훈에 “‘예 의원님’ 하라”…‘실세’ 언급 실소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서 신경전

6일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문답을 주고받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왼쪽)과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SBS 보도화면 캡처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날 선 신경전을 벌였다.

문재인정부의 마지막 법무부 장관이었던 박 의원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잇달아 한 장관의 답변 태도를 문제삼았다. 두 사람은 부드러운 어투로 대화를 주고받았으나 말속엔 ‘뼈’가 있었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질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한 고등학생의 풍자만화 ‘윤석열차’에 대해 한 장관이 “표현의 자유는 존중하지만, 혐오나 증오 정서가 퍼지는 것에는 반대한다”는 취지로 답한 것을 문제 삼으며 포문을 열었다.

박 의원은 “우리 한동훈 장관님을 제가 처음에 봤던 게 법무부에 오셔서 전임 인사할 때였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느끼는 것은, 정작 장관께서 전임 정부와 인사들에 대해 혐오와 증오 정서를 갖고 있지 않은지 염려된다”고 말했다.

이에 한 장관이 “저도 잘 생각해보겠다”고 답하자 박 의원은 “정서를 묻는 건데 생각의 대상은 아니다. 혹시 본인이 그러한 생각을 갖고 있다면 국가를 운영하는 데 있어 대단히 좋지 않은 정서라는 점을 지적드린다”고 했다. 한 장관은 “저는 그렇지 않고, 의원님도 저한테 안 그래 주셨으면 좋겠다”고 맞받아쳤다.

박 의원이 “내가 오늘 얼마나 부드럽냐” “제가 안 그러면 (한 장관도) 안 그럴래요?”라고 말하자 한 장관은 “저도 노력하고 있다”고 답하는 등 두 사람이 은근한 신경전을 주고받자 장내에서 웃음이 터지기도 했다.

6일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문답을 주고받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왼쪽)과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SBS 보도화면 캡처

박 의원은 또 한 장관이 답변 과정에서 고개를 끄덕이는 모습을 보이자, “고개 끄덕거리지 말고 답을 해주십시오”라고 말한 뒤 “저는 한 장관에 대해 증오의 정서가 없다고 방송 나가서 (말했다)”고 했다. 한 장관도 지지 않고 “제가 다른 방송을 들었나 봅니다”라고 응수했다.

앞서 박 의원은 이날 오전 한 장관에게 법무부 산하 범죄예방정책국의 인원 증원에 관해 질의하던 중 한 장관이 몸을 기울이자 “자세를 뒤로 이렇게 하고 있다가 자세를 이렇게 하시는데 구미가 좀 당기신 모양”이라며 “장관이 올해라도 예산 심사 때 행정안전부 설득에 나설 용의가 있느냐”고 물었다.

한 장관이 “지금 그러고 있다”고 답하자 박 의원은 “의원이 이렇게 물어보면 ‘예, 의원님. 그렇게 좀 해주십시오’ 하는 게 예의”라고 꼬집었다. 이에 한 장관은 “예, 의원님. 그렇게 하겠습니다”라고 답했다.

박 의원이 ‘실세’를 언급해 한 장관이 실소를 터뜨리기도 했다. 박 의원은 한 장관에게 법무부 산하 범죄예방정책국 직원들이 1명당 18명의 대상자를 담당하고 있다며 인원 증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인원을 증가시켜야 한다고 필요성을 가지고 얘기를 하는데 행안부에는 완전히 ‘소귀에 경 읽기’다. 제가 장관 할 때도 참 안 들어줬다. 그러나 법사위가 함께 협업을 하면 통과시킬 수 있다. 더군다나 실세(實勢, 실제 세력)이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에 한 장관이 “그건 아니지만, 제가 의지는 갖고 있다”고 하자 박 의원은 “실세에도 여러 종류가 있다. 이걸 못하면 실세(失勢, 세력을 잃음)가 된다”라고 해 한 장관의 실소를 유발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