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英원작자 “절대 표절 아냐”

왼쪽은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 오른쪽은 2019년 보리스 존슨 전 영국 총리의 브렉시트 강행을 위한 조기 총선 추진 비판하는 영국 '더선'의 풍자 만화. 온라인 커뮤니티, 더 선 캡처

윤석열 대통령 풍자만화 ‘윤석열차’의 표절 의혹에 대해 원작자로 지목된 영국 만평가 스티브 브라이트가 “표절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영국 출신 프리랜서 기자 라파엘 라시드는 7일 트위터를 통해 브라이트와의 이메일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브라이트는 이메일에서 “(만화를 그린) 이 학생은 어떤 식으로도 제 작품을 표절하지 않았다”며 “유사해 보이는 부분은 우연인 게 분명하고 의도적인 것으로 볼 수 없다. 이는 만평업계에서 흔히 있는 일”이라고 했다.

프리랜서 기자 라파엘 라시드 트위터 캡처

오히려 브라이트는 “이 학생은 잘못한 게 아무것도 없으며 남다른 펜과 붓질 솜씨를 갖고 있는 점을 칭찬받아야 한다”고 만화를 그린 고등학생의 실력을 강조했다.

또 “내 만평이 이 학생에게 유사한 방식으로 풍자하는 과정에 영감을 줬다면 놀랄 일이고 나를 우쭐하게 한다”며 “콘셉트는 유사하지만 이는 표절과는 전혀 다르다”고 했다.

그는 구체적으로는 “전혀 다른 주제와 전혀 다른 인물”이라며 “유일하게 같은 건 파란 기차”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 관점에서 볼 때 같은 비슷한 콘셉트이지만 전혀 다른 아이디어에서 나온 것”이라며 “절대 표절이 아니다”(Absolutely not plagiarism)고 못박았다.

브라이트는 “만평에 재능이 있어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을 비롯해 누구든 정부에 대한 풍자적인 비판(poke)을 하면 비난받을 우려가 있다는 것이 큰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에 대한 풍자는 영국에서 허용될 뿐만 아니라 적극적으로 장려되고 있다”며 “(만평이 장려되는 문화가) 없었을 경우 만평가라는 직업은 존재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앞서 온라인과 SNS 등에서는 ‘윤석열차’가 영국 일간지 더 선(The Sun)의 만평을 모방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해당 만평은 당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얼굴을 한 기차에 올라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석탄을 넣고 있는 모습을 그렸다. 존슨 총리가 브렉시트 강행을 위해 조기 총선을 추진한 것을 풍자한 내용이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4일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주최한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에서 금상을 받은 작품 ‘윤석열차’에 대해 승인 취소 사유에 해당한다는 입장을 냈다. 정치적 의도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한 경우 등을 결격사항으로 둔 승인사항을 누락한 채로 공모를 진행했다는 이유였다.

문체부는 “(문체부) 후원 명칭 사용승인 요청 시 만화영상진흥원이 제출한 공모전 개최 계획은 작품의 응모자가 불분명하거나 표절·도용·저작권 침해 소지가 있는 경우, 정치적 의도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한 경우, 응모요강 기준(규격·준량)에 미달한 경우, 과도한 선정성·폭력성을 띤 경우를 결격사항으로 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