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배달 심부름에 개인 농사일·회식 참여 강요한 직장 상사

한국도로공사, 갑질 신고 대부분 ‘특이 사항 없음’으로 처리해


최근 새마을금고의 직장 내 갑질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도로공사의 직장 내 갑질 사항이 다수 확인됐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국회의원(부산 사하갑·사진)이 한국도로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간(2018~2022. 9월) 공무원 행동 강령 위반 신고 375건 중 80건(21.3%)이 직장 내 갑질 관련 신고인 것으로 드러났다. 5건 중 1건 이상이 갑질 신고인 셈이다.

그러나 최근 5년 간 갑질신고 80건 중 59건(73.8%)이 특이사항 없음으로 처리되고 직장 내 갑질·괴롭힘으로 징계를 받은 직원은 단 2명 뿐인 것을 감안하면 갑질·직장내 괴롭힘 신고가 이뤄져도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내부의 통제 기능도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도로공사에서 발생한 직장 내 갑질·괴롭힘 신고 중 경고나 징계 조치를 받은 주요 사례로는 △하급 직원에게 폭언과 욕설 △개인 농사일 강요 △배달 심부름 △회식 참여 강요 등이 있다.

구체적으로 상급자는 업무 미숙을 이유로 심한 폭언과 욕설을 해 하급자가 개인적으로 법률자문을 받을 정도로 정신적 스트레스를 호소했다.

또 무기계약직인 도로관리원에게 부모 소유의 논에 가서 농사일을 하도록 강요하고, 순찰 업무 중인 안전관리원에게 친척이 재배한 명이나물을 배달하게 하는 등 실제 부정하게 사적노무를 제공 받은 것도 드러났다.

최근 새마을금고의 갑질 논란이 여직원에게 밥을 짓게 하고 빨래를 시키는 등 회사 내에서 사적 노무를 강요해 벌어진 것처럼, 도로공사 내에서도 사적 노무 등에 의한 갑질이 자행되고 있었다.

최 의원은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이 시행된 지 올해로 3년째인데, 신고된 80건 중에 징계를 받은 직원이 단 2명 뿐이다”며 “폐쇄적이고 위계가 강한 조직문화 탓에 신고도 어렵지만, 신고해도 시정 지시로 끝나고 있다. 도로공사는 정확한 실태 파악 후에 가해자 엄벌 및 피해자 보호 중심의 대책 수립에 중점을 두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