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익 10.8조원…전년比 31.73% 급감


삼성전자가 올해 3분기에 11조원을 밑도는 수준의 영업이익을 올리는 데 그쳐 약 3년 만에 전년 분기 대비 역성장을 기록했다. 글로벌 경기 침체에 따른 수요 위축과 메모리 반도체 가격 하락세로 반도체 업황이 악화된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잠정 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 76조원, 영업이익 10조8000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작년 3분기 대비 매출은 2.73% 증가한 반면, 영업이익은 31.73%나 감소했다.

삼성전자는 작년 3분기에 분기 매출 첫 70조원을 돌파한 뒤 올해 1분기까지 3개 분기 연속 역대 최고 매출 행진을 이어왔으나 2분기에 77조2000억원으로 소폭 감소한 데 이어 3분기에도 76조원으로 줄었다.

영업이익은 2019년 4분기 이후 약 3년 만에 전년 분기 대비 역성장을 기록했다. 이는 증권가 전망치도 크게 밑도는 수준이다. 연합인포맥스가 최근 1개월 내 보고서를 낸 증권사 18곳의 실적 전망치(컨센서스)를 집계한 결과 삼성전자의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5.8% 증가한 78조2000억원, 영업이익은 25.6% 급감한 11조7000억원으로 예측됐다.

3개월 전만 해도 삼성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 전망치가 16조원 안팎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시장의 눈높이는 이미 낮아진 상태다. 코로나19 특수가 사라진데다 고물가와 고금리로 인한 정보기술(IT) 세트 수요가 위축됐고, 실적을 이끌던 메모리 반도체도 부진하기 때문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