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 부산시 대표 홍보대사로 위촉

박형준 시장, ‘다시 태어나도 살고 싶은 부산’ 만들기 위해 노력


‘영원한 4번 타자’, 롯데자이언츠 이대호(사진) 선수가 부산시 대표 홍보대사가 된다.

부산시는 8일 오후 4시 35분 이대호 선수 은퇴 경기가 열리는 사직야구장에서 경기시작 전 롯데자이언츠 이대호 선수에게 부산시 대표 홍보대사 위촉패를 전달한다고 7일 밝혔다.

이대호 선수는 ‘구도’(球都) 부산을 대표하는 야구선수이자 한국프로야구리그에서도 가장 뛰어난 타자로 손꼽힌다. 선수로 활약하면서 KBO MVP 1회, 골든글러브 6회, 타율 1위 3회, 홈런 1위 2회 등 눈부신 성적을 기록하며 부산시민의 자부심이 되어 왔다.

홍보대사 위촉패는 이날 박형준 부산시장이 사직야구장을 찾아 이대호 선수의 은퇴를 축하하며 직접 전달할 예정이다.

위촉패에는 ‘다시 태어나도 살고 싶은 도시 부산의 자부심이 되어주실 영원한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님을 부산광역시 홍보대사로 모십니다’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이대호 선수는 향후 2년 간 부산시를 대표해 부산의 매력을 국내·외에 널리 알리고 부산의 이미지를 높이는 역할을 하게 된다.

박형준 시장은 “부산을 위해 흔쾌히 부산시 대표 홍보대사역을 수락해준 이대호 선수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이번 시즌을 마지막으로 은퇴하는 이대호 선수와 ‘다시 태어나도 살고 싶은 부산’을 만들기 위해 그 뜻을 함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산시에는 팝페라 가수 카이, 탤런트 김광규, 바리스타 전주연, 대한탁구협회 부회장 현정화, 성악가 조수미, 영화배우 이정재, 개그맨 김준호, 가수 BTS 등 총 10개 분야 15명(팀)의 홍보대사가 활동하고 있다.

지난 8월 성악가 조수미가 2030부산세계박람회유치기원 특별음악회에 참여한 데 이어 오는 15일 BTS가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콘서트를 개최하는 등 부산의 매력과 ‘2030 부산세계박람회’를 전 세계에 널리 알리는 데 힘쓰고 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