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홍근 “다음주 최재해·유병호 고발… 청문회·국조 검토”

“대통령실이 총괄 기획하면 감사원 실행해…‘대감’ 게이트”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관섭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과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 간 ‘문자 소통’ 논란을 겨냥해 “민주당은 최재해 감사원장과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을 다음주 고발조치하겠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7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권권(권력·권력) 유착 혐의와 정치·하명감사는 헌법과 감사원법을 명백히 위반했고 공무상 비밀누설과 직권남용 소지도 있다”며 고발 방침을 명확히 했다.

그는 “감사원의 실세인 유 사무총장과 대통령실 왕수석의 권권유착 문자로 온 나라가 시끄럽다”며 “이는 대통령실이 총괄 기획하고 감사원이 하청으로 실행한 대통령실과 감사원 게이트, 즉 ‘대감’ 게이트로 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또 “감사원과 대통령실에 대한 공수처의 조속한 수사도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한다”며 “공수처의 존재 이유를 입증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최 원장 사퇴와 유 사무총장 해임, 그리고 엄정한 수사를 계속 기피하면 민주당은 국기문란성 책임을 묻기 위해 국회법에 따른 청문회나 국정조사 등의 절차를 검토하지 않을 수 없다”며 “윤 대통령은 이제 정치탄압 폭주는 멈추고 외교참사 등 실정을 국민께 바로 사과한 후 위기에 처한 민생경제와 안보관리에만 전념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유 사무총장과 이 수석 간 문자가 공개된 후 민주당은 감사원의 배후에 대통령실이 있다며 십자포화를 쏟아내고 있다. 감사원이 최근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서면조사를 요구했던 것도 대통령실의 의중에 따른 것 아니냐는 의심이다.

이날 최고위에서는 이틀 전 발생한 현무-2 미사일 낙탄 사고와 관련해서도 비판이 이어졌다. 박 원내대표는 “작전이 실패했다면 사후대응이라도 제대로 했어야 한다. 사건 발생 후 8시간이 지나도록 재난문자는커녕 엠바고와 기사삭제 요청 등 숨기기에만 급급했다”며 “폭발음과 번쩍이는 섬광에 주민의 신고와 문의가 쇄도했지만 대통령실, 국가안보실, 합참 모두 국민을 방치한 셈”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문재인 정부 5년간의 저자세 외교와 평화쇼가 총체적 위기를 불러왔다며 또다시 전 정부를 탓했다”며 “부실, 빈손, 굴욕 순방 외교의 촌극을 연출한 윤석열 정부가 할 말은 아닌 것 같다”고 비아냥대기도 했다.

그는 “흘러간 유행가도 하루 이틀이다. 집권한 정부·여당이 국민을 방치하고 책임도 못 진 채 다 전 정부 때문이라고만 하면 어느 국민이 납득하겠냐”며 “일촉즉발의 엄중한 한반도 상황에서 국민은 윤석열 정부의 일거수일투족을 주시하고 있을 뿐”이라고 책임의 화살을 돌렸다.

류동환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