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은 “고물가 고착 막아야…금리 인상 기조 이어간다”

국회 기재위 국감 업무현황 보고
올해 물가 상승률 5%대 초반, 내년 3%대 중반 전망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열린 한국은행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 선서 후 박대출 국회 기재위 위원장에게 선서문을 제출하고 있다. 뉴시스

한국은행은 7일 “인플레이션 기대심리 확산을 억제하고 고물가 상황 고착을 방지하기 위해 앞으로도 금리 인상 기조를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은은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 앞서 배포한 업무현황 자료에서 “높은 수준의 물가상승 압력과 기대인플레이션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는 물가 오름세와 금리 격차 등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8월 이후 일곱 차례 기준금리를 인상해 왔다. 지난 7월에는 사상 최초로 ‘빅 스텝’(기준금리 0.50%포인트 인상)을 단행한 바 있다. 이에 따라 0.5%였던 기준금리는 현재 2.5%까지 올라왔다.

한은은 소비자물가가 앞으로도 상당 기간 5∼6%대의 오름세를 이어가고, 높은 환율도 상승 압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연간 물가 상승률은 5%대 초반, 내년은 3%대 중후반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오는 12일 열리는 한은 금통위에서 기준금리가 다시 인상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한은은 “기준금리 인상의 폭, 시기, 경로 등은 주요국 통화정책, 우크라이나 사태 등 대외여건의 변화가 국내 물가와 성장 흐름, 금융·외환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결정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은은 외환시장과 관련해서도 시장 불안이 확산하면 적극적인 시장안정화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한미 통화스와프 재가동 등이 필요할 경우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 협의를 지속할 예정이다.

한은은 “외환시장 변동성이 커진 만큼 시장 모니터링 및 안정 노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쏠림현상이 심화되는 경우 시장안정화 조치를 적극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한은은 미국과 별도로 와 별도로 캐나다와는 사전한도 및 계약만기에 제한 없는 상설 계약을, 스위스와 중국, 호주 등 7개국과는 총 998억 달러 상당의 양자간 통화스와프 계약을 유지하고 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