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사대문 안에도 수소충전소 생겼다…서울시청 내 설치

안전성 제고 목적
등으로 풀이


서울시가 위험 시설이라는 인식이 있는 수소충전소를 시청 부지 내에 설치한다. 안전성에 대한 시민 인식을 높이기 위한 목적으로 풀이된다.

서울시는 중구 서울시청 별관 서소문청사 내 수소충전소를 조성하고 7일부터 시범운영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는 서울에서 열 번째로 문을 연 충전소로 사대문 안에 설치된 것으로는 최초다.

서소문청사 수소충전소는 산업부 규제 특례를 적용해 구축된 도심형 수소충전소로 추가 안전기준 마련으로 충전소 주변 시설과의 이격거리 관련 규정을 완화하고, 복잡한 도심에서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시는 이달 중으로 상업 운전도 개시할 방침이다. 충전 대수는 일 25대에서 시작해 40대까지 단계적으로 늘려나갈 예정이다. 또한 연말까지 국회 수소충전소 증설 등 수소충전소 5기를 추가로 구축할 예정이다.

충전소는 모바일 앱을 통해 예약 후 이용할 수 있으며 시범운영 기간 충전 비용은 무료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수소는 탄소 중립을 위한 필수적인 에너지로 우리 시대 새로운 성장동력이자 미래경제의 핵심”이라며 “사대문 내 서소문청사 수소충전소 운영을 통해 수소충전소 안전성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수소 경제로의 전환을 위해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