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與, 정부조직법 개정안 오늘 발의한다…“의원입법 전원 참여”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정부조직법 개편안에 관한 정부의 설명을 청취하고 의원 발의하기 위한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7일 여성가족부를 폐지하는 내용을 담은 윤석열정부 정부조직 개편안을 당론 성격으로 발의한다고 밝혔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화상 의원총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당 소속 의원 전원 참여로 의원 입법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의원총회에는 국민의힘 의원 80여명이 참석했고,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개편안의 내용과 취지를 직접 설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80여분의 (당 소속 의원들이) 참여했는데 의견을 내신 분은 두 분이었다. 특별한 반대 이유는 없었다”며 “오늘 바로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발의하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법안의 세부 내용을 다듬은 뒤 이날 중으로 당 소속 의원 전체 이름으로 개정안을 대표 발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정부는 전날(6일) 기존의 ‘18부 4처 18청’을 ‘18부 3처 19청’으로 재편하는 정부조직 개편안을 발표했다. 여성가족부 폐지 및 관련 사무 보건복지부 이관, 외교부 소속 재외동포청 신설, 국가보훈처의 부(部) 승격 등이 골자다.

정부는 11월 정기국회에서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통과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다만 여소야대 상황에서 압도적 의석수를 가진 더불어민주당이 개정안 통과에 부정적인 입장을 내고 있어 국회 처리는 험난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