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이러스가 암세포 파괴…효율 높은 항암바이러스 치료제 나오나

연세의대 연구팀, 기존보다 최대 1만배 효과 항암바이러스 운반체 개발

국민일보DB

암세포를 파괴하는 항암바이러스 치료제의 효과를 높이는 운반체가 개발됐다. 기존 보다 암세포에 전달률을 최대 1만배 향상시켰다.

효율 높은 항암바이러스 치료제로 상용화될 경우 전이암 등 난치성 암치료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세대 의대 의생명과학부 송재진, 세브란스병원 종양내과 최혜진 교수팀은 암세포로만 신속·정확하게 타깃팅하는 능력을 기존 운반체보다 훨씬 개선한 항암바이러스 전달체를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항암바이러스는 암세포에 침투해 증식하며 암세포를 파괴한다. 암세포가 용해되면서 생기는 항원이 면역체계를 활성화해 암을 사멸시키는 게 항암바이러스 치료제의 원리다.

종양 살상과 면역증진 효과를 인정받지만 항암바이러스 치료제로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것은 ‘티벡(T-VEC)’이 유일하다. 항암바이러스 치료제 개발이 어려운 이유는 종양으로 전달이 어렵기 때문이다.

바이러스를 단독으로 주사하면 바이러스가 혈액 중화항체 등에 막히고 간·폐로 흡착돼 종양 전달률은 0.001~0.01%에 그친다. 또 중배엽줄기세포에 태우면 다량의 중배엽줄기세포가 종양뿐 아니라 폐에 축적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아울러 줄기세포의 특성상 종양 등 다른 조직으로 자랄 수도 있다.

연구팀은 항암바이러스 치료제의 이런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운반체를 만들고 동물모델 실험을 통해 효과를 확인했다.

먼저 기존 중배엽줄기세포 운반체에 유전자 3가지를 주입해 바이러스가 종양으로 발전할 가능성을 차단하는 동시에 바이러스 생산을 활성화하면서 종양으로만 표적하는 능력을 높였다.

연구팀은 전달체 효과를 확인하는 쥐실험을 이어갔다.
종양을 유발한 마우스에 색깔을 내는 발광 효소를 넣은 운반체를 주입했다. 바이러스 전달량은 약 10% 이상으로 추정됐고 종양 이동 시간은 6시간 이내로 빨랐다. 바이러스만 주입했을 때와 기존 중배엽줄기세포를 이용했을 때보다 각각 최대 1만배, 100배 수준으로 암세포에의 전달량이 증가한 수치였다. 또 종양을 제외한 다른 장기에서는 바이러스가 거의 검출되지 않았다.

송 교수는 “기존 항암바이러스의 효능과 안전성 모두 개선한 치료제 개발의 단초를 마련했다”며 “기술이전을 통해 실제 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최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항암바이러스 운반체를 통해 전이암 등 난치성 암치료에 큰 효과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유전자세포치료학회 공식저널(Molecular Therapy Oncolytics) 최신호에 게재됐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