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대통령 “복합위기 상당 기간 지속될 것…안전판 선제 구축해야”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주재한 제10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7일 “이번 복합위기가 상당 기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국민과 시장의 불안감을 덜어줄 수 있는 안전판을 정부가 선제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주재한 제10차 비상경제민생회의 모두발언에서 “최근 국내외 경제와 금융 외환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져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 “이럴 때일수록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냉철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국민연금공단과 한국은행이 올해 말까지 100억 달러 한도의 외환스와프를 체결하기로 한 점을 언급하며 “외환시장의 수급 환경을 개선할 수 있도록 이미 발표된 조치에 더해 안전판을 선제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자본시장에 대해서도 “10월 중 증권시장안정펀드 가동을 위한 절차를 마치는 등 상황에 따라 필요한 시장 안전조치가 즉각 시행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외국인의 주식‧채권 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 낡은 제도와 규제도 걷어내고 해외 자금의 국내 자본시장 유입을 촉진시키겠다”고 했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경상수지 개선에 대한 계획도 밝혔다. 윤 대통령은 “대외건전성의 기본 안전판은 경상수지”라고 강조하며 “올해 연간으로 상당 규모의 경상수지 흑자가 예상되기는 하지만 이런 흑자 기조가 지속될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엔 추경호 경제부총리,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관계 부처 장관들을 포함 김주현 금융위원장 등이 참석해 경제 상황 전반을 점검했다. 대통령실에서는 최상목 경제수석, 이관섭 국정기획수석이 배석했다.

신용일 기자 mrmonst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