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원석 “마약 범죄 임계점 넘어…밀수·유통 합동수사 전개”

관세청·식약처 등과 협력 방침
스토킹·디지털 성범죄 엄정 대응

이원석 검찰총장. 이한결 기자

이원석 검찰총장이 마약류 밀수와 유통 범죄에 대해 관세청과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유관기관과 함께 광역 단위의 합동 수사를 전개하겠다고 7일 밝혔다.

이 총장은 이날 대검찰청에서 열린 월례회의에서 “최근 마약류 범죄가 국경을 넘은 온라인 거래를 통해 연령·성별·지역·계층을 불문하고 급속도로 확산돼 임계점을 넘은 상황”이라며 “관세청, 식약처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마약류 밀수, 의료용 마약류 불법 유통, 인터넷 마약 유통에 대해 광역 단위의 합동 수사를 전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검에 따르면 지난해 압수된 마약류는 1295.7㎏으로 2017년보다 8배 이상 급증했다. 올 상반기 검거된 마약류 사범은 8575명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13% 가량 늘었다.

이 총장은 또 “‘신당역 스토킹 살인 사건’ 이후 대검찰청과 경찰청이 대응 협의회를 개최했고, 전국 30개청에서도 지역 경찰과 실무협의회를 진행해 가해자와 피해자 분리 조치 강화, 스토킹사범 정보시스템 연계 등을 통해 적극 대응키로 했다”고 말했다. 디지털 성범죄와 관련해선 강화된 양형기준을 엄격히 적용하고, 피해자지원센터 등과 협력해 성 착취물을 신속히 차단하고 삭제할 것을 검찰에 당부했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