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콩 죽였다” 논란에…‘작은 아씨들’ 베트남서 중단

드라마 '작은 아씨들' 공식 포스터

한국 드라마 ‘작은 아씨들’이 베트남전을 왜곡했다는 이유로 현지 방영이 중단됐다.

베트남 넷플릭스는 방영 목록에서 ‘작은 아씨들’을 제외했다고 7일 VN익스프레스 등 현지 매체가 전했다. 이는 베트남 방송전자정보국(ABEI)의 서면 요청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OTT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패트롤’에서 ‘작은 아씨들’은 지난달 30일부터 5일까지 베트남에서 1위를 달리고 있었으나 갑자기 순위에서 사라졌다.

‘작은 아씨들’의 방영이 중단된 이유는 3·5·7·8화에서 베트남전을 왜곡했다는 논란 때문이다. 베트남 전쟁에 참전한 군인이자 사조직 정란회(情蘭會)를 세운 원기선 장군에 대해 ‘무공’을 세운 것으로 묘사한 것, 다른 참전 군인이 “한국군 1인당 베트콩 스무 명을 죽였다”고 말한 장면 등이 베트남 시청자들의 반발을 샀다. 베트남 측은 드라마 속 대사와 설정이 한국군을 전쟁 공로자로 묘사했다고 지적했다.

베트남 넷플릭스는 그동안 몇 차례 베트남 정부의 요청에 따라 작품을 삭제한 예가 있다. 대부분 현재 중국과 영유권 분쟁을 벌이는 남중국해를 중국 영토로 표현한 작품들이었다. 역사 왜곡을 이유로 한국 작품이 베트남 넷플릭스에서 삭제된 것은 ‘작은 아씨들’이 처음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작은 아씨들’의 제작사 스튜디오드래곤은 “향후 콘텐츠 제작에서 사회적·문화적 감수성을 고려해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김은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