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드라마에 빠진 싱가포르 ‘아줌마’…“중년 여성에게 희망을”

뉴 커런츠 부문 초청작…허슈밍 감독 인터뷰
“K드라마 팬인 어머니에게서 영감 받아”

영화 '아줌마' 스틸사진. 부산국제영화제 제공

중년 여성 안티(홍휘팡)는 매일 아침 한국 걸그룹 노래에 맞춰 친구들과 함께 라인댄스를 춘다. 집에선 하루종일 배우 여진구가 나오는 한국 드라마를 TV로 본다. 이따금씩 한국어 대사를 따라해보기도 한다. 한국 여행을 계획했지만 아들은 이직을 핑계로 미국으로 떠난다. 고대하던 한국 여행에 홀로 나선 안티는 아들과 통화하다가 그만 관광버스에서 ‘낙오’된다. 관광가이드 권우(강형석)는 안티를 찾아다니다가 빚쟁이들에게 붙잡힌다. 낯선 도시에서 갈 곳을 잃은 안티에게 아파트 경비원은 대가 없는 친절을 베풀고, 두 사람은 우정을 나눈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뉴 커런츠 부문에 초청된 한·싱가포르 합작 영화 ‘아줌마’는 올해 영화제의 화제작이다. 한국 드라마에 빠진 여성을 주인공으로 한 이 작품은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한국 문화를 다루면서 중년 여성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던진다.

7일 부산 해운대구 영상산업센터에서 열린 영화 '아줌마' 라운드 인터뷰에서 허슈밍 감독과 배우 홍휘팡, 강형석(왼쪽부터)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부산국제영화제 제공

영화를 만든 허슈밍 감독은 7일 부산 해운대구 영상산업센터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한국 드라마의 엄청난 팬인 어머니로부터 영감을 받았다. 내가 해외에서 영화 작업을 하는 동안 3~4편의 한국 드라마 동시에 보고 계시다는 걸 알게 됐다”면서 “자식은 성인이 되면 부모의 품을 떠나게 되는데, 나와 어머니의 관계를 조명하면서 둘의 삶이 어떻게 공존할 수 있는지 들여다보고 싶었다. 싱가포르에 사는 성인으로서의 내 경험이 아시아의 많은 분들과 비슷할 것”이라고 밝혔다.

허슈밍 감독이 BIFF를 찾은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그는 “첫 장편 데뷔 작품을 부산에서 처음 상영하게 돼 영광”이라며 “작품을 촬영할 때 한국에 오래 머물렀고, 한국에 있는 동료들로부터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7일 부산 해운대구 영상산업센터에서 열린 영화 '아줌마' 라운드 인터뷰에서 허슈밍 감독과 배우 강형석, 홍휘팡, 제작자 안토니 첸(왼쪽부터)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부산국제영화제 제공

아줌마의 주연 배우는 싱가포르의 대표적인 중견 연기자 홍휘팡이다. 함께 출연한 정동환, 강형석, 여진구 등 한국 배우들의 열연도 인상적이다. 허슈밍 감독은 “홍휘팡 배우는 내가 자라면서 TV를 통해 봐 왔던 베테랑 연기자이고 엄마 역할을 많이 했기에 적격이라 생각했다”면서 “배우 역시 안티 캐릭터를 깊이 있게 이해하고 촬영에 임했다”고 말했다.

한국 배우 캐스팅은 행운이었다고 그는 강조했다. 허슈밍 감독은 “관광가이드 역할을 캐스팅할 때 담당자에게 딱 한 가지 요구한 조건은 중국어를 할 줄 아는 배우였다. 강형석 배우의 중국어를 듣자마자 ‘이 배우가 맞겠다’고 생각했다”면서 “여진구 배우는 드라마에서 한국 스타 역을 맡기에 완벽했고, 경비원 역할을 해주신 ‘정동환 선배님’은영화나 드라마를 통해 많이 뵈었다. 어머니께 정동환 배우를 모시려한다고 하니 ‘정말 좋겠다’고 반응하셨다”며 웃었다.

7일 부산 해운대구 영상산업센터에서 열린 영화 '아줌마' 라운드 인터뷰에서 허슈밍 감독이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부산국제영화제 제공

이날 인터뷰엔 배우 홍휘팡과 강형석, 제작자 안토니 첸이 동석했다. 홍휘팡은 “난 영화 속 캐릭터처럼 한국 드라마에 푹 빠져 사는 열성 팬이자 아줌마이면서 40년 간 연기를 해 온 배우다. 아줌마의 특징적인 부분을 잘 연기하려고 노력했다”며 “특히 아줌마들이 공감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돌이켰다.

한국과 싱가포르의 배우들이 함께 작업해야했던만큼 촬영 전 다함께 워크샵을 진행하기도 했다. 홍휘팡은 “많은 리허설과 워크숍을 거쳤고, 동료 배우들과 감독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허슈밍은 젊지만 내면이 원숙하고 디테일을 잘 살리는 감독”이라며 “문화와 언어가 장벽이 될 수도 있지만 배우들이 눈빛과 감정을 주고받으면서 자연스러움을 느꼈다. 수월했고 유기적인 과정이었고, 강형석 배우와 연기할 땐 정말 제 아들과 연기하는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에서 촬영하는 2개월동안 즐거웠고 많이 배웠다. 영하 10도의 날씨에도 얼른 촬영하고 싶다는 기대감이 있는 신나는 현장이었다”고 덧붙였다.

7일 부산 해운대구 영상산업센터에서 열린 영화 '아줌마' 라운드 인터뷰에서 배우 홍휘팡이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부산국제영화제 제공

강형석은 “해외 배우, 제작진과 작품을 만들 기회가 흔치 않은데 훌륭하신 분들과 재밌게 촬영하고 좋은 결과로 bBIFF에 초청받게 돼 기쁘고 영광스럽다”며 “소통 문제에 있어서 가장 크게 걱정했는데 워크숍을 통해 서로 편안해지면서 같은 방향성을 가지고 촬영에 임할 수 있었던 신기한 경험이었다. 언어가 다르면 의견이나 감정을 전달하기 어려울 거라고 생각했는데 시간이 흐르면서 서로에 대해 깊이 이해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소회를 밝혔다.

정동환과 홍휘팡이 감정을 나누는 장면들은 잔잔한 울림을 준다. 허슈밍 감독은 “두 캐릭터가 서로 공감하는 부분은 분명히 의도된 연출이다. 촬영장에서 두 분의 케미스트리를 끌어올리는 게 중요하다고 봤다”며 “언어는 다르지만 말하지 않아도 전해지는 게 있다고 생각했고, 마지막엔 두 분이 굉장히 친한 친구가 돼 있었다”고 말했다.

허슈밍 감독은 외국인이면서도 영화 속에 한국 문화에 대한 이해가 묻어난다. 그는 “문화적인 뉘앙스를 잘 파악하고 정확히 조명하는 데 신경을 많이 썼다. 한국이란 세계를 진정성 있게 담아내는 게 중요했다”면서 “한국어도 배우려고 노력했지만 소통할 만큼 유창하진 않아서 통역사의 도움을 받아야 했다. 하지만 그 모든 과정이 의미있었다”고 강조했다.

7일 부산 해운대구 영상산업센터에서 열린 영화 '아줌마' 라운드 인터뷰에서 배우 강형석이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부산국제영화제 제공

허슈밍 감독은 한국인들이 말하는 ‘아줌마’의 의미를 알까. 그는 “싱가포르에서도 아줌마의 의미는 한국과 비슷하다 일정 부분 부정적인 의미를 지니고 있다는 점에서도 그렇다”며 “영어 제목에도 ‘아줌마’를 그대로 사용한 건 한국 문화가 세계적으로 많이 알려져 있는 상황에서 한국 드라마를 본 사람이라면 아줌마가 뭔지 알 것 같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허슈밍 감독은 “싱가포르에서 아줌마를 의미하는 단어는 ‘안티’이기 때문에 주인공의 이름도 안티로 설정했다. 아줌마라는 말이 무례하게 들릴 수도 있지만 기꺼이 받아들이면 긍정적일 수도 있다. ‘그래, 나 아줌마야’ 하고 힘을 얻을 수도 있다“면서 ”중국어 제목은 ‘화루’, 꽃길이란 뜻인데 중국에서 아줌마를 칭하는 단어다. 나이 들어가는 여정을 비추는 긍정적인 말”이라고 자신의 생각을 말했다.

이어 “엄마라는 역할 이외에 엄마의 삶을 그리고 싶었다. 엄마도 인생이 있다는 걸 자식으로서 잊고 살 때가 있는데 엄마의 정체성을 이야기하려 했다”면서 “엄마가 자식인 나에게 헌신하지 않았다면 어떤 삶을 살았을까 생각하며 영화를 만들었다. 중년 여성을 주인공으로 해 그들에게 희망적인 메시지를 던지고자 했다”고 부연했다.

영화 '아줌마'의 한 장면. 부산국제영화제 제공

영화를 제작하기까지의 과정은 쉽지 않았다. 안토니 첸은 “허슈밍 감독과 이 작업에 대해 처음 이야기한 게 2015년이다. 배우가 한 명 빼고는 모두 한국인이어서 80%는 한국에서 촬영해야 할 것 같았고, 그래서 합작이 필요하다고 봤다”면서 “한국에 와서 제작자들과 이야기했을 때 작품 규모가 작고 감독의 데뷔작이라 어렵겠다는 답을 많이 들었다. 대부분의 한국 제작자들이 영어로 의사소통하기 어려워하는 것도 좋지 않은 요인이었다”고 돌이켰다.

그는 “BIFF에 감사드릴 부분이 있다. 2015년 아시아영화아카데미 멘토로 BIFF에 참여했는데 당시 만난 한 학생이 이번에 함께 작업한 이준한 제작자를 소개시켜줬다”며 “그는 영어로 소통하는 데 문제가 없었고 이 영화가 가치있으며 스토리가 탄탄하다고 여겼다. 한국과 싱가포르의 첫 합작 영화로 한국 영화진흥위원회와 싱가포르 영화위원회의 지원을 받은 점은 영광스럽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부산=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