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서 쓰러진 노인… 여고 동창생들, 목숨 구했다 [아살세]

KBS 화면 캡처

제주의 한 식당에서 70대 노인이 의식을 잃고 쓰러지자 근처에서 식사 중이던 관광객들이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의식을 되찾은 소식이 알려져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소중한 목숨을 구한 이들은 졸업 35주년을 맞아 단체 여행 중이던 동창생들이었습니다.

지난 16일 오후 3시쯤 제주시 구좌읍의 한 식당을 찾았던 노인 A씨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습니다. 놀란 가족들은 곧바로 119에 신고했습니다. 옆자리에서 식사하던 한 여성은 주저 없이 A씨에게 다가갔습니다. 그는 곧 능숙하게 심폐소생술을 시작했습니다. 이 여성의 일행들은 A씨의 팔과 다리를 주무르며 의식이 깨어나도록 도왔습니다.

KBS 화면 캡처

10분 정도 이어진 심폐소생술 끝에 A씨의 의식이 돌아왔습니다. A씨는 이후 119구급대원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고 건강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시 상황은 식당에 설치된 CCTV에 녹화됐습니다. 사건을 목격했던 식당 관계자는 KBS와 인터뷰에서 “심폐소생술을 5분 정도 하니까 (A씨가) 대화를 할 수 있을 정도로 의식을 찾으셔서 구급차가 오기 전에 안정을 취하셔서 들것에 실려 가시게 됐거든요”라고 말했습니다.

A씨를 구한 사람들은 부산의 한 여고 동창생들로 밝혀졌습니다. 이들은 졸업 35주년을 기념해 제주도에 단체여행을 왔다고 합니다.

심폐소생술을 한 안영언씨는 부산에서 우체국 직원으로 근무 중인데, 최근 심폐소생술 등 교육을 받았던 게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안씨는 “모형 인형을 통해서 실제로 해봤기 때문에 하는 데는 주저 없이 자신 있게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건 제가 특별한 일을 한 게 아니라 누구나 다(할 수 있는 일)”라며 겸손한 모습도 보였습니다.

안씨는 앞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더 열심히 들어야 하는 이유가 분명해졌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같은 상황이 오면 또 구하겠느냐’는 질문에 “해야죠. 당연히 생각 안 하고 100%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죠”라며 언제든 용기를 내 달려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