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피겨왕자’ 차준환, 시즌 첫 시니어 그랑프리서 銅

사진=연합뉴스

‘피겨 왕자’ 차준환(21·고려대)이 2022-2023 시즌 첫 시니어 그랑프리 대회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우승은 피겨 역사상 최초로 ‘마의 점프’로 불리는 쿼드러플 악셀(4회전 반)을 성공한 일리야 말리닌(18·미국)이 차지했다.

한국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간판 차준환은 23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노우드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그랑프리 1차 대회 ‘스케이트 아메리카’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83.20점, 예술점수(PCS) 87.41점, 감점 1.00점, 합계 169.61점을 받았다. 전날 쇼트프로그램 점수 94.44점을 합해 최종 총점 264.05점으로 전체 3위를 차지했다.

차준환은 이날 영화 ‘007 노 타임 투 다이’ 오리지널 사운드트랙(OST)에 맞춰 제임스 본드로 변신했다. 첫 번째 과제인 쿼드러플 살코를 완벽하게 뛰었고, 쿼드러플 토루프도 깔끔하게 성공시켰다. 이후 트리플 러츠-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와 트리플 플립 점프를 성공한 뒤 바로 플라잉 카멜 스핀을 최고 난도인 레벨 4로 성공시켰다. 이후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레벨 3)을 빠른 속도로 선보인 뒤 음악에 맞춰 속도 조절하며 스텝 시퀀스(레벨3)로 우아한 연기를 이어갔다.

가산점 10%가 붙는 후반부는 아쉬웠다. 트리플 악셀-싱글 오일러-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를 시도했으나 트리플 악셀에서 넘어졌고 뒤에 붙은 점프도 수행하지 못해 GOE 3.20점이 깎였다. 이후 트리플 악셀 단독 점프에서 싱글 오일러와 트리플 살코를 연결했으나 트리플 살코에서 다운그레이드(Downgrade·점프의 회전수가 180도 이상 모자라는 경우)를 받아 GOE 2.86점이 감점됐다. 마지막 점프 과제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는 뒤에 붙이는 트리플 토루프 점프를 싱글 토루프로 처리해 많은 점수를 받지 못했다.

후반부에 아쉬움을 보였으나 강렬하면서도 서정적인 제임스 본드의 연기를 음악 기승전결에 맞춰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프리스케이팅 개인 최고 점수인 182.87점에는 못 미쳤지만, 시즌 첫 그랑프리 대회에서 메달을 걸며 기분 좋게 시작했다.

우승은 280.37점을 받은 미국의 ‘점프 괴물’ 말리닌이 가져갔다. 말리닌은 이번 대회에서도 쿼드러플 악셀을 성공시키며 관중들의 탄성을 끌어냈다. 은메달은 273.19점을 받은 일본의 미우라 가오(17)가 차지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