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사고날 것 같다” 참사 1시간 전 BJ가 파출소에 알려

아프리카TV BJ 현장 인근 파출소에
“통제 필요하다. 사고날 것 같다” 알려

아프리카TV BJ가 지난 29일 이태원파출소에서 길에 사람이 너무 많아 사고가 날 것 같다고 경찰에게 말하고 있는 모습. 방송영상 캡처

이태원 참사가 벌어지기 한 시간 전쯤 한 BJ(방송진행자)가 길에 사람이 너무 많아 사고가 날 것 같다며 사고 위험성을 인근 파출소에 알렸던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올라온 영상에 따르면 아프리카TV BJ 꽉꽉(본명 곽혜인)은 지난 29일 오후 9시쯤 이태원 거리에서 인터넷 방송을 진행하다 인파에 갇혔다. 꽉꽉은 “밀지마세요” “넘어지겠다”라고 외치다가 인파에 휩쓸리면서 가방끈이 끊어져 가방을 분실했다.

꽉꽉은 오후 9시16분쯤 인근에 있는 이태원파출소를 찾았고 분실 신고를 하면서 경찰에게 “사람들이 계속 밀어요. 안에 사고 날 것 같아요 저기”라고 말했다.

경찰이 “가방을 어디서 잃어버렸는지 모르시냐”고 묻자 꽉꽉은 길 건너편을 가리키며 “저기 안이다. 반 정도 가다가 밀려서 나왔다. 그때 끊어졌다”고 말했다.

경찰은 “아침 되면 유실물이 들어와서 그때까지 기다려야 될 것 같다”며 “저희도 지금 거기 들어가기가 좀 어렵다”고 했다.

그러자 꽉꽉은 재차 경찰에게 “근데 저기 통제가 필요할 것 같다. 진짜 다칠 것 같아요”라며 “사람들이 그냥 위에서 밀어요. 중간에 다칠 것 같다. 너무 밀려서”라고 말했다.

이태원 거리에 사람들이 꽉 들어차 있고 사람들이 위에서 밀어서 길 중간에 있는 사람들이 다칠 것 같다는 내용을 경찰에 알린 것이다.

파출소를 나온 후에는 “여기서 방송 못한다. 깔려 죽는다”라며 집으로 향했다. 이어 “올라가고 있었는데 위에서 몇백명이 민다. 위에서 진짜 이렇게 끼어서 다 같이 내려왔다”고 말했다.

또 “위에서 밀어버리니까 압사당할 뻔했다. 거기서 넘어졌으면 엄청 심하게 다치고 다 밟혔을 것”이라고도 언급했다.

꽉꽉이 사고 위험성을 알린 이태원파출소는 참사가 발생한 현장 골목과 100m 가량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다.

사고 당일 저녁 이태원에 대규모 인파가 몰렸고 이태원의 특성상 골목길에 사고 위험성이 있다는 것을 경찰이 사전에 충분히 인식할 수 있었던 것 아니냐는 아쉬움이 제기되는 대목이다.

154명이 사망한 이태원 참사에서 사람이 깔렸다는 119신고가 최초 접수된 시각은 꽉꽉이 경찰서를 방문한지 약 1시간 후인 오후 10시15분이다.

이밖에 참사 발생 3시간 가량 전 또 다른 촬영자가 촬영한 영상에는 참사가 발생한 골목길과 같은 곳에서 사람들이 꽉 들어차 움직이지 않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이 영상에 등장하는 한 여성은 골목 왼편에서 “올라올 사람은 대기하고 내려가실 분들은 이동해달라. 앞으로 전달해달라”고 소리쳤고 이후 서서히 사람들의 이동이 가능해졌다.

해당 영상에서도 경찰이 골목에서 인파 흐름을 관리하는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홍기현 경찰청 경비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참사를 사전에 막지 못했다는 지적에 대해 “대규모 인명피해를 예상하지 못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 국장은 “현장에서 급작스러운 인파 급증은 못 느꼈다고 한다”면서도 “판단에 대한 아쉬움은 갖고 있다”고 말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