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남대 5·18연구소 아시아평화국제학술회의

전쟁 폭력에 대한 배상 보상과 트라우마 치유가 주제


전남대는 4일 온라인 회의 프로그램을 통해 2022 동아시아평화국제학술회의를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학술대회는 전남대 5·18연구소(소장 최정기·사회학과 교수)가 2·28사건기념기금회, 홋카이도대학 동아시아미디어연구센터, 일본 리쓰메이칸대학 코리아연구센터와 공동으로 진행한다.

‘전쟁 폭력에 대한 배·보상 및 트라우마 치유’를 주제로 한 국제학술대회는 한국, 대만, 일본이 경험한 전쟁과 국가폭력에 대해 살펴본다.

해당 국가 정부나 시민단체가 어떤 물질적 배·보상이나 정신적 위안 수단을 취했는지를 알아보고 과거의 상처를 치유하는 방안을 찾는다. 국내외 사례를 검토하면서 인권과 평화의 가치를 되새겨보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1부에서는 ‘공동체와 배·보상’이라 소주제에 따라 우토로 지구 주민들의 거주권 투쟁(가쓰무라 마코토, 리쓰메이칸대학 교수), 2·28사건 처리 배상 조례 전의 역사와 전환 고찰(1986-1996) (위페이전, 2·28사건기념기금회 부연구원), 5·18피해보상과 피해자의 트라우마(김형주, 전남대학교 교수) 등이 발표된다.

2부에서는 ‘배·보상 모델의 의의와 확장성’을 주제로 타이완(臺滿)의 전환기 정의의 발단: 2·28기금회의 탄생(천지아하오, 2·28사건기념기금회 부연구원), 한국 과거사청산 과정에서 배·보상의 의의와 한계(이영재, 한양대 교수), 친밀권과 공공권에서 보는 전후보상의 운동과 담론 – 전쟁피해수인론을 넘어서(현무암, 훗카이도대학 교수) 발표가 이어진다.

토론에는 이영진(강원대), 송한용(전남대), 쉬런숴(훗카이도대학), 서승(우석대), 김은미(국립타이완사범대학), 린지아허(국립정치대학) 교수가 참여한다.

전남대 5·18연구소는 2018년부터 광주광역시 5·18연구지원사업을 통해 5·18연구 및 국내외 민주인권평화 학술교류를 추진하고 있다.

2021년 코로나 상황에서도 한국·대만·일본 동아시아평화학술대회를 개최했다. 내년부터는 지난 성과를 발판으로 동아시아평화 학술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학술교류와 신진 연구 발굴을 도모하게 된다.

최정기 소장은 “국제학술대회를 통해 많은 이들이 폭력에 굴복하지 않고 평화와 연대 속에서 정의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를 추구해왔다는 사실을 되새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