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화성 어린이집서 9개월 아이 사망…얼굴에 베개 올려놔

낮잠시간대 아이 얼굴까지 이불 덮어놔
경찰, ‘학대 정황’ 어린이집 원장 긴급체포


경기 화성시의 한 어린이집에서 생후 9개월 된 남자아이가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해당 어린이집 원장을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하고 사망 경위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

11일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38분쯤 화성시 모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잠을 자고 있던 A군이 숨졌다”는 취지로 119에 신고했다. 출동한 소방당국은 A군을 병원에 옮기는 한편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경찰은 어린이집 원장 B씨 등 관계자에 대해 면담을 하고, 내부 CCTV를 확인하는 등 조사를 벌였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B씨가 낮잠 시간에 A군의 얼굴 위까지 이불을 덮고 베개를 올려놓은 사실을 발견, B씨를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자세한 내용은 말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B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