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참사 사망자 1명 더 하늘로…장기 나눠준 軍 장병

사망 157명, 부상 197명
뇌사 판정 후 장기기증 결정
김건희 여사, 유가족 위로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 참사 현장 인근 추모 공간에 시민들이 두고 간 빼빼로과자가 놓여 있다. 연합뉴스

이태원 참사 사망자가 1명 더 늘어 157명으로 집계됐다. 부상자는 197명으로, 총 사상자는 354명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1일 오후 6시 기준 이태원 사고 사상자가 총 354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망 157명, 부상 197명이다.

직전 집계치인 이날 오전 11시 기준보다 사망자가 1명 더 늘었다. 지난 1일(156명) 이후 열흘 만이다.

중대본에 따르면 추가 사망자는 이태원 참사로 크게 다쳐 치료를 받아 오다가 뇌사 판정이 내려져 장기를 기증한 국군 장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는 지난 2일 이대목동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던 장병의 가족을 만난 뒤 장기 기증 결정 소식에 전날 다시 가족을 찾아 위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사망자는 내국인 131명, 외국인 26명이다. 이 중 내국인 130명, 외국인 23명 등 153명은 발인 및 송환이 완료됐다. 외국인 3명은 송환 대기 중이다.

사망자가 1명 늘면서 부상자는 198명에서 197명이 됐다. 중상 32명, 경상 165명이다. 이 중 186명은 병원 치료를 마치고 귀가했다. 나머지 11명은 22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