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질주하는 테슬라 차량에 5명 사상…‘급발진’ 논란 [영상]

中 광둥성서 급가속 사고에 사상자 발생
‘20년 화물기사’ 경력 운전자, 차량 결함 주장
테슬라 “운전 미숙 때문” 해명

테슬라 모델 Y차량이 중국 광둥성에서 질주해 5명의 사상자를 냈다. 해당 차량 운전자는 행인과 다른 차량 등을 피하기 위해 애쓰는 모습이다. SNS 영상 캡처

중국에서 테슬라 차량이 질주하면서 행인과 차량 등을 들이받아 2명이 숨지고 3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14일 로이터와 글로벌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5일 광둥성 차오저우시 라오핑현에서 테슬라 ‘모델 Y’ 차량이 갑자기 속도를 내며 달리다 오토바이와 자전거를 들이받았다. 차량은 이후에도 멈추지 않고 삼륜차와 또 다른 자전거를 들이받고 도로에 세워져 있던 소형 화물차와 충돌한 뒤에야 멈춰섰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와 자전거를 타고 가던 여고생 등 2명이 숨지고, 운전자와 행인 등 3명이 다쳤다.

SNS 영상 캡처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공개된 사고 영상을 보면 테슬라 차량은 충돌을 피하려는 듯 맞은편 차선을 오가며 빠른 속도로 질주하다 자전거를 탄 사람을 들이받고, 화물차와 크게 충돌하는 모습이다.

테슬라 차량이 마지막에 들이받은 화물차는 충격으로 부서지며 앞으로 밀려 나갔고, 테슬라 차량은 차체가 심하게 훼손됐다.

SNS 영상 캡처

사고 이후 테슬라는 입장문을 통해 “사고 차량의 주행 데이터 분석 결과 브레이크 등이 켜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운전자가 브레이크를 밟지 않아 제동이 안 된 것”이라고 밝혔다. 운전자의 운전 미숙이 사고의 원인이라는 취지의 주장이었다.

반면 올해 55세인 차량 운전자는 “갓길에 주차하려고 브레이크를 밟았으나 말을 듣지 않더니 갑자기 차가 시속 100㎞로 급가속했다”며 차량 결함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20년간 화물차 운전기사로 일한 경력이 있고, 당시 술을 마시지 않은 것을 경찰이 확인했다”며 “죽으려고 작정하지 않은 이상 그렇게 운전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주장했다.

중국 전기차 시장에서는 테슬라가 현지 업체인 비야디 등에 점유율을 내주고 고전하고 있다. 테슬라는 운전자 과실을 주장하면서도, 미·중 갈등 관계 속에서 애국주의 정서가 강한 중국 소비자 여론 향배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 등 관영 매체들은 과거 테슬라와 중국 고객들 간 마찰 사례를 상세히 보도하기도 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