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尹 ‘툭툭’ 치는 김건희 손짓에…서영교 “무례하다”

“국민이 안타까워하고 실망하는 모습이다”
“대통령 부인을 위한 취재 준비가 더 길어”

인도네시아 대통령실 공식 유튜브.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G20 환영 만찬장에서 김건희 여사가 윤석열 대통령에게 한 손짓을 두고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무례하다”고 평가했다.

서 위원은 17일 MBC ‘뉴스외전’에 출연해 “대통령 부부가 같이 간 순방의 만찬장에서 대통령들이 앞에 앉아 있는데 김건희 여사가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서 ‘나가, 나가’라고 했다”며 김 여사의 손짓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무례한 그런 모습에 국민이 안타까워하고 실망하는 모습이다”고 덧붙였다.

인도네시아 대통령실 공식 유튜브.

서 위원이 언급한 내용은 지난 15일(현지시각) 인도네시아 발리 가루다 위스누 끈짜나 문화공원에서 열린 G20 환영 만찬장에서 윤 대통령과 김 여사의 모습이다. 이날 만찬은 인도네시아 조코 위도도(조코위) 대통령의 공식 유튜브 계정에서 생중계됐다. 카메라는 각국 정상들의 모습을 담으면서 윤 대통령 부부의 모습도 포착했다.

영상에서 흰색 드레스를 입은 김 여사는 뒤에 앉은 남성 수행원에게 무언가를 전해 들은 뒤 윤 대통령의 팔을 툭툭 치면서 말을 건넨다. 윤 대통령은 다른 곳을 보다가 김 여사 쪽으로 고개를 돌린 뒤 알았다는 듯이 고개를 끄덕인다.

누리꾼들은 해당 장면을 보고 김 여사가 ‘나가, 나가’ 혹은 ‘가자, 가자’ 등을 말한 것 같다고 추측했다. 당시 카메라를 보면 각국 정상들이 자유롭게 담소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됐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사우디 왕세자 등이 대화를 나누고 있었기 때문에 김 여사가 윤 대통령에게 대화에 참여할 것을 권유한 것 같다는 추측도 나왔다.

해당 장면과 관련해 진행자가 ‘이번 순방 과정에서 순방의 본질에 대한 보도보다는 김건희 여사에 대한 보도가 많이 나왔는데 그걸 문제라고 지적하는 분이 있다’고 하자 서 위원은 “대통령 부인을 위한 취재 준비가 훨씬 더 길었다”며 “저는 정말 잘못됐다고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