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될 듯”… 히잡 벗은 이란 배우, 머리채 ‘질끈’ [영상]

헹가메 가지아니. 인스타그램 캡처

히잡 착용을 거부하는 영상을 SNS에 올린 이란의 유명 여배우가 반정부 시위에 동참했다는 이유로 체포됐다.

20일(현지시간) AFP통신은 이란 국영 IRNA통신을 인용해 배우 헹가메 가지아니(52)가 최근 시위를 선동하고 지원한 혐의로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헹가메 가지아니. 인스타그램 캡처

가지아니는 지난 19일 테헤란 거리 한복판에서 히잡을 착용하지 않은 채 카메라를 응시한 뒤 뒤돌아 머리를 묶는 장면을 영상으로 찍어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렸다.

그는 이 영상을 올리면서 “마지막 게시물이 될 수 있을 것 같다”며 “지금부터 내게 무슨 일이 생기든 나는 숨을 거둘 때까지 이란 국민과 함께할 것”이라고 적었다.

가지아니는 지난주 올린 게시물에서도 이란 정부가 50여명의 아이를 죽음으로 몰고 갔다며 ‘아동 살해범’이라고 규탄했다.

이란 사법부 웹사이트에 따르면 가지아니를 비롯한 8명이 SNS에 ‘도발적인’ 게시물을 올린 혐의로 체포됐다.

이란 축구팀 감독인 야흐야 골모함마디도 명단에 포함됐다. 그는 앞서 이란 국가대표팀이 “억압받는 사람들을 위해 정부에 목소리를 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미트라 하자르, 바란 코사리 등 이란 유명 배우들도 붙잡혔다.

이달 초에는 또 다른 유명 배우 타라네 알리두스티가 SNS에 히잡을 쓰지 않고 찍은 사진을 올려 주목받았다. 알리두스티는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이란에 남아 시위 도중 살해되거나 체포되는 이들을 돌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란에서는 지난 9월 히잡을 제대로 착용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체포된 마흐사 아미니(22)가 의문사한 것을 계기로 반정부 시위가 터져 전역으로 번졌다. 이란 정부는 시위를 폭동으로 규정하고 유혈진압해 왔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